한겨레 제공
한겨레 제공

올해 5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이 4564억6천만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한국은행은 3일 ‘2021년 5월말 외환보유액’ 자료를 통해 지난달 말 외환보유액이 전월 대비 41억5천만달러 늘었다고 밝혔다. 외환보유액은 지난 4월 말 4523억천만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나타냈는데, 한 달 동안 보유액이 또 증가했다.

미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미 달러화 환산액이 늘었다. 한은은 “금융기관 지준 예치금, 미달러화 약세에 따른 기타통화 표시 외화 자산의 미달러화 환산액, 외화자산 운용수익 등이 증가한 것에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광고

외환보유액은 비상 사태를 대비해 국가가 비축하고 있는 외화자금인데, 기축통화 및 금 등으로 채워진다. 올해 5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유가증권 4140억5천만달러(90.7%), 예치금 294억4천만달러(6.4%), 금 47억9천만달러(1.1%), 국제통화기금(IMF)포지션 46억4천만달러(1.0%), 아이엠에프특별인출권(SDR) 35억4천만달러(0.8%) 등으로 구성돼 있다.

우리나라 외환보유액 규모는 올해 4월 말 기준으로 세계 8위 수준이다. 3월 말 기준(9위)보다 한 단계 상승했다.

광고
광고

전슬기 기자 sgju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