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규제 쏟았어도, 5채 이상 다주택자 역대 최다

등록 :2020-11-23 16:29수정 :2020-11-24 02:33

지난해 11만8062명 1년 새 883명↑
무주택은 43.6%인 888만 가구
서울 송파구 잠실 일대 아파트 전경. 한겨레 자료사진
서울 송파구 잠실 일대 아파트 전경. 한겨레 자료사진
정부의 다주택자 규제 강화에도 지난해 집을 다섯 채 이상 소유한 다주택자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3일 통계청의 ‘2019년 주택소유통계’를 보면, 지난해 주택 5채 이상 소유한 사람은 11만8062명으로, 2018년(11만7179명)보다 0.75%(883명) 증가했다. 2012년 통계 집계 이후 역대 최대다. 2012년 8만6288만명이었던 주택 5채 이상 소유자는 2014년 7만6132명으로 줄었다가 2015년 10만4548명으로 10만명을 넘어섰고 이후 매년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주택을 10채 이상 가진 다주택자도 4만2868명으로 1년 전(4만2823명)보다 0.1%(45명) 늘었고, 역시 통계 작성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2012년(2만7752명)에 비해서는 54% 증가했다. 통계 기준상 가장 많은 주택을 소유한 ‘51주택 이상 보유자’는 지난해 1964명으로 전년(1882명)보다 4.4%(82명) 늘었다.

정부가 다주택자 종합부동산세 인상, 대출 제한 등 강력한 부동산 투기 억제 대책을 내놨는데도 5채 이상, 10채 이상, 51채 이상 다주택자가 모두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전국의 무주택 가구는 전체 2034만3188가구의 43.6%인 888만6922가구였다. 서울의 무주택 가구는 200만1514가구로, 서울 전체 가구(389만6389가구)의 51.4%로 절반이 넘었다. 서울은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주택 소유 가구보다 무주택 가구 수가 더 많았다.

이경미 기자 kmlee@hani.co.kr

▶바로가기 : 상위10% 집값 1년 새 1억 오를 때, 하위10% 집값은 100만원 올랐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신지도 못하는 500만원짜리 나이키 NFT운동화 인기, 왜? 1.

신지도 못하는 500만원짜리 나이키 NFT운동화 인기, 왜?

추락하는 넷플릭스, 구조조정까지…직원 150명 정리해고 2.

추락하는 넷플릭스, 구조조정까지…직원 150명 정리해고

경남 고성∼창원시 연결 ‘국도 14호선’ 18일 전면 개통 3.

경남 고성∼창원시 연결 ‘국도 14호선’ 18일 전면 개통

[뉴스AS] 조선업 호황이라는데…중형 조선사는 왜 울상? 4.

[뉴스AS] 조선업 호황이라는데…중형 조선사는 왜 울상?

‘욕설·폭언’ 대웅제약 윤재승 전 회장, 3년여 만에 회사 복귀 5.

‘욕설·폭언’ 대웅제약 윤재승 전 회장, 3년여 만에 회사 복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