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주택자산 양극화 심화… 상위 10%가 2.3억 급증 때 하위 10%는 400만원만

등록 :2019-11-19 21:58수정 :2019-11-20 02:39

통계청 ‘2018년 주택소유통계’ 발표

유주택 가구가 보유 중인 집 가격 총액을 줄세웠을 때 상위 10% 가구의 평균 주택 자산가액은 최근 3년간 2억3400만원 불어났으나, 하위 10% 가구는 400만원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주택소유통계’를 보면,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주택을 보유한 1123만4천가구 가운데 상위 10%인 10분위 가구의 평균 주택 자산가액은 9억7700만원으로 집계됐다. 하위 10%인 1분위 가구의 평균은 2600만원에 그쳤다. 통계청이 관련 자료를 처음 작성한 2015년 기준 10분위와 1분위 가구의 주택 자산가액은 각각 7억4300만원과 2200만원이었다.

깔고 앉은 똘똘한 집 한 채나 다주택 투자로 큰 자산 이득을 보는 가구와 그렇지 못한 가구의 격차는 갈수록 벌어지는 추세다. 최근 3년간 1분위와 10분위 주택 자산가액의 비율을 뜻하는 10분위 배율은 큰 폭으로 뛰었다. 2015년과 2016년 10분위 가구의 주택 자산가액은 1분위 자산가액의 33.8배 수준이었으나, 2017년 35.2배, 2018년 37.6배로 뛰어올랐다.

통계청은 2016년(2015년 기준)부터 인구주택총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재산세 자료, 공시가격 등 주택 관련 행정자료 등을 더해 가구 단위 주택 소유 현황을 해마다 발표한다. 이날 공표된 주택 자산가액은 공시가격에 바탕을 둔 것이어서, 시가를 기준으로 상·하위 가구의 주택 자산가액을 살필 경우 격차는 더 벌어지게 된다.

노현웅 기자 golok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재판 중에도, 원정도박에도…뭘해도 광복절 ‘재벌 회장님 사면’ 1.

재판 중에도, 원정도박에도…뭘해도 광복절 ‘재벌 회장님 사면’

골목상권 침해?…대형마트 ‘반값치킨’ 이번엔 당당했다 2.

골목상권 침해?…대형마트 ‘반값치킨’ 이번엔 당당했다

‘내 주식처럼 사르르 녹는’…이마트24 신제품 하루 만에 취소 3.

‘내 주식처럼 사르르 녹는’…이마트24 신제품 하루 만에 취소

유럽 ‘전기차 폐배터리 활용 의무화’ 카드…K배터리 발목 잡을까 4.

유럽 ‘전기차 폐배터리 활용 의무화’ 카드…K배터리 발목 잡을까

소상공인 전자도서관 개관…무료로 빌려줍니다 5.

소상공인 전자도서관 개관…무료로 빌려줍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