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100대 기업 여성 임원 비율 3.6%…삼성전자 5.2%, 현대차 0.9%

등록 :2019-10-29 19:49수정 :2019-10-30 02:32

전체 6932명 중 244명으로 5% 미만
아모레퍼시픽 유일하게 20% 넘겨

국내 100대 기업의 올해 여성 임원 비율이 3.6%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0.4%포인트 늘었지만 5%에도 미치지 못해 ‘유리천장’이 여전한 셈이다. 4대 그룹 계열사 중 삼성전자의 여성 임원 비율은 5.2%로 그나마 평균치를 넘었지만 현대자동차(0.9%)와 엘지(LG)전자(2.1%)는 손에 꼽을 정도로 적었다.

헤드헌팅 기업 유니코써치가 상장사 매출액 기준 100대 기업의 올해 반기보고서를 분석해 29일 내놓은 자료를 보면, 여성 임원은 244명으로 전체 6932명(총수일가·사외이사 제외) 중 3.6%에 그쳤다. 조사를 시작한 2004년에 견줘 15년 동안 여성 임원 수는 18배 이상 늘었지만 비율은 여전히 5% 미만에 머물고 있다. 심지어 100대 기업 중 44곳에는 여성 임원이 한 명도 없었다.

여성 임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아모레퍼시픽이었다. 전체 임원 73명 중 21.9%인 16명이 여성이었다. 100대 기업 중 유일하게 20%를 넘겼다. 아모레퍼시픽의 여성 임원 비율은 2016년 14%에서 2017년 18.3%, 2018년 18.7%로 증가하다 올해 처음으로 20%대에 진입했다. 다음으론 92명 중 14명(15.2%)이 여성인 씨제이(CJ)제일제당이었다. 네이버도 14.1%(85명 중 12명)가 여성이어서 상위권에 올랐다. 삼성에스디에스(SDS)는 86명 중 10명(11.6%)이 여성이어서 ‘여성 임원이 10% 이상인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4대 기업 현황을 보면 삼성전자의 여성 임원 비율이 5.2%(1049명 중 55명)으로 평균치(3.6%)를 넘었다. 55명은 전체 100대 기업 중 가장 많은 숫자다. 에스케이(SK)이노베이션은 6.2%(81명 중 5명)로 역시 평균보다 높았다. 반면 현대차는 0.9%(450명 중 4명)에 불과했고, 엘지전자의 경우 2.1%(327명 중 7명)로 삼성전자 비율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여성 임원 244명의 나이대를 보면 48살인 1971년생이 39명으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1970년생(26명), 1969년생(24명), 1972·1968년생(22명), 1973년생(18명) 순이었다. 1970년 이후에 태어난 40대 이하 임원이 60.7%를 차지했다. 에스케이이노베이션의 강선희 부사장은 2004년 이후 15년 동안 임원직을 유지하고 있어 ‘최장수’로 꼽혔다.

송경화 기자 freehwa@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현대아울렛 화재 정지선 회장 “고인·유족께 사죄…책임 통감” 1.

현대아울렛 화재 정지선 회장 “고인·유족께 사죄…책임 통감”

원희룡 감찰 지시 이틀만에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 사의 2.

원희룡 감찰 지시 이틀만에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 사의

환율 1430원 돌파…코스피·코스닥 3.0~5.0% 폭락 3.

환율 1430원 돌파…코스피·코스닥 3.0~5.0% 폭락

21년 산은 관리체제 한계 직면…대우조선 ‘헐값 매각’ 논란일 듯 4.

21년 산은 관리체제 한계 직면…대우조선 ‘헐값 매각’ 논란일 듯

이란 인터넷 차단에, 일론 머스크 “스타링크 작동하겠다” 5.

이란 인터넷 차단에, 일론 머스크 “스타링크 작동하겠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