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노동소득분배율 3년만에 큰폭 상승…기업 영업실적 부진·임금상승 영향

등록 :2019-06-04 18:23수정 :2019-06-04 23:00

한은, 국민계정 기준연도 개편 결과

작년 63.8%…전년비 1.8%p 상승
자영업 포함 조정분배율은 하락세

2010~17년 가계혼합소득 첫 공표
2015년까지 감소하다 이후 개선
그래픽_김승미
그래픽_김승미
국민소득에서 임금노동자에게 돌아간 몫을 나타내는 노동소득분배율이 3년 만에 큰 폭으로 상승했다. 지난해 임금상승률이 높았던데다 기업의 영업실적이 좋지 않았던 영향으로 해석된다.

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민계정의 기준연도(2015년) 개편결과를 보면, 노동소득분배율은 2017년 62.0%에서 지난해 63.8%로 1.8%포인트 상승했다. 노동소득분배율이란 생산활동으로 발생한 소득 가운데 자본을 제외한 노동에 배분되는 몫을 가리킨다. 노동소득인 피용자보수(급여+고용주가 부담하는 사회부담금)를 요소비용 국민소득(NI, 피용자보수+영업잉여+국외순수취요소소득)으로 나눠 얻는다. 한은은 노동소득분배율을 계산할 때 자영업 부문의 영업잉여를 노동소득과 자본소득으로 분리하지 않고 모두 자본몫으로 간주하는 방식을 사용한다.

이런 기준으로 계산한 노동소득분배율은 2000년 58.1%에서 매년 오르락내리락하며 2010년 58.9%를 기록한 이후 추세적으로 올라 2015년 62.6%까지 상승했지만, 2016년(62.5%)과 2017년(62.0%) 2년 연속 하락했었다. 지난해 상승 배경과 관련해 한은은 “지난해 임금상승률이 예년에 견줘 높아지는 등 피용자보수(5.0%)는 증가한 반면 기업의 영업실적이 그다지 좋지 않아 영업잉여(-2.4%)는 줄어든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그래픽을(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임금노동자 피용자보수가 국민총처분가능소득(GNDI·본원소득에서 세금과 사회보장부담금을 빼고 사회수혜금을 더한 것)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0년 41.8%에서 2018년 45.7%로 상승했다. 피용자보수 비중은 일부 기간(2007~10년, 2016~17년)을 제외하면 대체로 꾸준히 상승했다. 반면 금융·비금융 법인기업과 자영업부문을 합친 영업잉여의 비중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10년을 제외하면 대체로 하락 추세를 보이면서 같은 기간에 30.2%→26.0%로 낮아졌다.

한은은 특히 이번부터 노동소득분배율 측정과 관련해 자영업자 소득을 별도로 공표하기 시작했다. 한은은 “소득분배지표에 대한 수요 증가, 주요국의 공표현황 등을 감안해 2010~2017년 가계 ‘혼합소득’을 별도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혼합소득’은 법인기업의 영업잉여를 제외한 가계 비법인기업(자영업)이 생산활동에서 창출한 노동소득(자신의 투하노동에 대한 대가)과 자본소득(자본·설비 투자자로서의 소득)을 포괄한 개념이다. 2010~2017년 중 혼합소득은 65조~68조원 수준이다. 2011~2015년에 감소세를 보이다가 2016~2017년에 증가했다. 다만 2018년치 혼합소득은 아직 최종 집계를 확정하지 못했다.

‘혼합소득’ 공표에 따라 <한겨레>가 피용자보수에 자영업 ‘노동소득’ 몫까지 고려한 ‘조정 노동소득분배율’(=피용자보수/(영업잉여+피용자보수+고정자본소모-혼합소득))을 계산해보니, 2010년 50.1%에서 소폭 증가해 2015년에 52.2%에 달한 뒤 2016년(52.2%)에 정체되고 2017년에는 51.8%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정자본소모는 기계·설비의 감가상각에 쓴 금액으로 자본이 가져간 몫으로 간주된다. 경제활동인구조사를 보면 2010년과 2018년 사이에 총취업자 중 임금노동자 비중은 71.1%에서 74.8%로 증가했고, 자영업자 비중은 23.4%에서 21.0%로 줄었다. 박강우 방송통신대 교수(경제학)는 “2010년대 들어 경제가 성장하고 임금노동자 비중이 늘었음에도 노동소득 몫이 횡보한 것이 확인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계완 기자 kyewan@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열심히 일해야 중산층 유지? ‘공포 노동’, 언제까지 유효할까 1.

열심히 일해야 중산층 유지? ‘공포 노동’, 언제까지 유효할까

유류세 인하 첫 날, ‘값 오르거나 1원도 안 내린’ 주유소 66% 2.

유류세 인하 첫 날, ‘값 오르거나 1원도 안 내린’ 주유소 66%

세계에서 라면 가장 많이 먹는 나라, 이젠 한국이 아니라고? 3.

세계에서 라면 가장 많이 먹는 나라, 이젠 한국이 아니라고?

“한국 소득, 일본 추월 ‘역사적 사건’…영국 제친 아일랜드는 축제도” 4.

“한국 소득, 일본 추월 ‘역사적 사건’…영국 제친 아일랜드는 축제도”

‘임신중지 추적’ 단서 될라…미 여성들 ‘생리 앱’ 삭제한 사연 5.

‘임신중지 추적’ 단서 될라…미 여성들 ‘생리 앱’ 삭제한 사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