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는 미국의 바이오젠과 체결한 삼성바이오에피스(에피스)의 콜옵션 계약과 관련한 자산양수도가 7일 종결된다고 6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에피스는 삼성바이오와 바이오젠의 본격적인 공동 경영 체제로 전환된다.

삼성바이오는 오는 7일 바이오젠에 에피스 주식 922만6068주를 양도하고, 바이오젠은 인수 주식에 대한 금액과 이자를 합쳐 약 7595억원을 삼성바이오에 지급하게 된다.

이에 따라 삼성바이오의 현재 재무제표상에 반영된 매각예정자산(약 2조2478억원)과 파생상품부채(약 1조9336억)는 삭제되고, 올 4분기 관계기업 처분이익 약 4413억원이 영업외이익으로 반영된다. 또 바이오젠의 콜옵션 비용 지급으로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지난 6월 말 기준 약 4779억에서 1조 2374억원으로 증가하고 부채비율은 94.6%에서 42.5%까지 감소한다.

광고

삼성바이오와 바이오젠은 2011년 12월 합작사인 에피스 설립을 위한 주주 간 계약을 체결하면서 바이오젠이 에피스 지분을 ‘50%-1주’까지 매입할 수 있는 콜옵션 계약을 체결했고, 바이오젠은 지난 6월29일 콜옵션을 행사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은 “바이오젠과 합작을 통해 바이오시밀러 사업이 지금과 같은 좋은 성과를 조기에 얻을 수 있었다”며 “이번 자산양수도 종결로 본격적인 공동경영 체제로 돌입한 만큼 앞으로도 긴밀한 협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한편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달 말부터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의혹 안건 심의에 두 번째로 착수했다. 2015년 삼성바이오의 에피스에 대한 회계 처리 방식 변경(종속회사→관계회사로 변경)이 정당했는지 등을 판단하는 것이다. 최근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관여 정황이 담긴 전자 메일이 <한겨레> 보도로 공개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