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월급 200만원 이상 첫 60% 넘었다

등록 :2018-10-23 20:34수정 :2018-10-23 21:17

통계청 ‘2018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올해 최저임금 대폭 인상 효과
1년 새 4.7%p 올라 상승폭 최대
한달에 200만원 넘게 받는 임금노동자 비중이 처음으로 60%를 넘었다. 올해 최저임금이 크게 인상되면서 저임금 노동자의 비중이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 그래픽을 누르면 확대됩니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4월 기준)’을 보면, 월 200만원 이상을 받는 임금노동자 비중은 61.7%이며 한해 전에 견줘 4.7%포인트 올랐다. 2013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뒤 60%를 넘은 것은 처음이며, 상승폭도 역대 최고치다. 2013년에는 전체 임금노동자 가운데 월 200만원 이상을 받는 비중이 절반 정도였는데, 해마다 1.1~3.4%포인트 늘어나다가 올해 상반기엔 4.7%포인트 껑충 뛰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올해 최저임금이 크게 오르면서 일부 저임금 노동자가 200만원 경계를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최저임금은 지난해에 견줘 16.4% 인상된 시급 7530원, 월급 157만원 수준이다.

임금수준별 비중을 보면, 전체 임금노동자(2004만3천명) 가운데 9.8%가 월 100만원 미만, 28.5%가 100만~200만원의 임금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의 38.3%가 월 200만원 미만의 급여를 받고 있다는 뜻이다. 한해 전과 견줘 월 100만원 미만의 비중은 0.6%포인트, 100만~200만원 비중은 4.1%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월 200만원 미만 급여자가 전체 임금노동자의 43%였다.

반대로 월 200만원 이상을 받는 노동자의 비중은 커졌다. 200만~300만원 비중은 29.1%, 300만~400만원은 15.8%, 400만원 이상은 16.8%로 조사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9%포인트, 0.9%포인트, 1.9%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저임금 노동자 비중은 농림어업과 음식점·숙박업에서 여전히 두드러졌다. 농림어업 분야 종사자의 74.8%, 음식점·숙박업 종사자의 71%가 월급 200만원을 못 받았다. 다만 한해 전보다 5.5%포인트, 6.9%포인트씩 그 비중이 낮아졌다. 대부분 업종에서 저임금 노동자가 줄어든 것과 달리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업에서는 200만원 미만 급여자가 1.5%포인트 늘어나 34.3%를 기록했다. 희망근로 등 정부가 지원하는 시간제 공공일자리가 많아진 영향으로 보인다. 직업별로는 저임금 노동자의 비중이 단순노무직, 서비스직, 판매직에서 77.1%, 66.6%, 50.6%로 높게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각각 6.3%포인트, 5.6%포인트, 6.3%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월급 400만원 이상의 고임금 노동자 비중은 관리자직(77.6%)에서 압도적으로 높았다. 전문가 및 관련직(28.9%), 사무직(24.8%) 등이 그다음이었다. 업종별로는 금융·보험업(37.8%)과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37%)에서 고임금 노동자가 많았다.

정은주 기자 ejung@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배는 줄고 그나마 중국이 싹쓸이…르노·쌍용차 수출길 막혀 1.

배는 줄고 그나마 중국이 싹쓸이…르노·쌍용차 수출길 막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우크라 접경’ 루마니아에 무기 공급 2.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우크라 접경’ 루마니아에 무기 공급

난방비 올린다는 가스공사, 9조 적자라며 정부엔 수백억 배당? 3.

난방비 올린다는 가스공사, 9조 적자라며 정부엔 수백억 배당?

GPT-구글 바드, 같은 질문에 설득력 있는 ‘다른 답’ 내놨다 4.

GPT-구글 바드, 같은 질문에 설득력 있는 ‘다른 답’ 내놨다

‘대화형 AI’ 활용 놓고 MS·구글 하루가 멀다 하고 “장군이야!” “멍군이야!” 5.

‘대화형 AI’ 활용 놓고 MS·구글 하루가 멀다 하고 “장군이야!” “멍군이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