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지난해 증여재산액 상위 1%가 1인당 39억씩 받았다

등록 :2018-10-12 05:01수정 :2018-10-12 14:46

[아시아미래포럼 기획] 1부 한국형 불평등을 말한다
② 자산, 세습사회의 문
상·하위 10% 격차 373배 달해
0살 아기에 재산증여 55건 62억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금융자산 45억원, 부동산 13억원, 유가증권 4억원.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지 만 한돌도 안 돼 부모나 조부모 등으로부터 증여받은 ‘재산 목록’이다.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이 심기준 의원실(더불어민주당)을 통해 받은 국세청의 ‘2013~2017년간 미성년자 상속 및 증여 자료’를 보면, 지난해 0살 아기의 증여재산가액은 총 55건에 62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증여 건수와 증여재산가액은 2015년 25건 18억원, 2016년 23건 23억원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해 증여세 가운데 0살 아기가 ‘부담하는’ 몫은 8억원이었다.

미취학 연령(만 0~6살)을 따로 추려보면, 지난해 증여재산가액이 2579억원이었다. 2016년(1764억원)보다 46%나 늘어난 수치다. 자산 종류별로는 금융자산(931억원)이 가장 많았고, 부동산과 유가증권도 각각 707억원, 611억원을 기록했다.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지난 5년간 19살 미만 미성년자의 증여재산가액 합계는 모두 3조5252억원으로, 같은 기간 우리나라 전체 증여재산가액 183조3448억원의 약 2%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지난 5년간 부동산 형태로 미성년자에게 증여된 재산은 1조1328억원이다.

※ 그래픽을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한편, 계층별 편중 현상은 증여에서도 예외 없이 두드러졌다.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이 김성태 의원실(자유한국당)을 통해 받은 국세청의 ‘2017년(잠정) 증여세 분위별 결정현황 자료’를 분석해보니, 지난해 과세가 결정된 14만6337명 가운데 증여재산가액 상위 1%가 전체 증여재산가액(과세 대상)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6.3%로 나타났다. 상위 10%의 비중은 39.6%였다. 상위 1%(1464명)가 받은 증여재산가액 합계는 5조8059억원으로, 1인당 평균 39억7천만원씩을 증여받았음을 뜻한다. 하위 10%의 1인당 평균 증여재산가액은 260만원이다. 상·하위 10%의 증여재산가액 배율은 373배였다. 상속세의 경우, 지난해 상속인수(22만9828명) 중 과세자는 6973명으로 과세 비율은 3.0%에 그쳤다.

최우성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시민경제센터 연구위원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심판 겸 선수’ 아마존 실체 드러나자…살얼음판 걷는 쿠팡 1.

‘심판 겸 선수’ 아마존 실체 드러나자…살얼음판 걷는 쿠팡

‘양도세 완화’ 돌아섰던 여당…대장동 폭풍에 ‘표심 계산’ 다시! 2.

‘양도세 완화’ 돌아섰던 여당…대장동 폭풍에 ‘표심 계산’ 다시!

무늬만 임대…고가 ‘꼼수 분양’으로 무주택자 울리는  민간임대주택 3.

무늬만 임대…고가 ‘꼼수 분양’으로 무주택자 울리는 민간임대주택

기업형 임대주택 ‘뉴스테이’도 민간에 천문학적 이익 돌아가나 4.

기업형 임대주택 ‘뉴스테이’도 민간에 천문학적 이익 돌아가나

휘발유값 80~120원 내릴까…다음주 초 ‘유류세 인하’ 확정할듯 5.

휘발유값 80~120원 내릴까…다음주 초 ‘유류세 인하’ 확정할듯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