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재벌 지난해 고용 1.8% 소폭 증가…영업이익은 55% 급증

등록 :2018-04-03 10:12수정 :2018-04-03 20:42

CEO스코어, 자산 5조원 이상 57개 그룹 분석

엘지 고용인원 증가 1위…증가율 대림 30%로 최고
현대중공업 감소 1위…조선업종 불황 영향
정규직 1.2% 비정규직 9.9% 증가
남자 1% 여자 4.1% 증가…‘여초 현상’ 두드러져
자료:CEO스코어(*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재벌들이 지난 한해 동안 영업이익이 55%(41조원)이나 크게 늘었지만, 고용은 고작 1.8%(1만8천명)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정규직이 1.2% 늘어난 반면 비정규직은 8배인 9.9% 늘어나 ‘고용의 질’도 계속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시이오(CEO)스코어(대표 박주근)는 3일 자산 5조원 이상 57개 대기업집단(재벌)의 계열사 가운데 고용변동을 비교할 수 있는 338개의 고용규모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말 현재 고용인원은 104만3163명으로 한해 전에 비해 1만8315명(1.8%)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57개 그룹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16조3232억원으로 2016년에 비해 55.1%(41조3444억원) 늘어났다. 시이오스코어는 “영업이익이 크게 늘어난 반면 고용 증가는 소폭에 그쳤다”고 분석했다.

고용기간이 정해지지 않은 정규직은 1.2%(1만1926명) 늘어난 반면 기간제 노동자인 비정규직은 9.9%(6389명) 늘어나, 고용의 질도 나빠졌다. 남녀별로는 남자직원이 1%(7779명) 늘어나는데 그친 반면 여자직원은 4.1%(1만536명)나 급증해, ‘여초 현상’이 두드러졌다.

그룹별 증가규모는 엘지가 5360명으로 가장 컸다. 그 다음은 삼성(5290명), 지에스(3280명), 대림(2142명), 현대차(1955명), 에스케이(1508명)의 순서였다. 증가율에서는 대림이 29.5%로 가장 높았다.

반면 감소규모는 조선업종의 불황으로 고전하고 있는 현대중공업이 2465명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은 케이티(1214명), 한진(1122명), 대우조선(1035명), 두산(599명)의 순서로 고용규모가 줄었다.

곽정수 선임기자 jskwak@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집값·전셋값 안정시켰다” 윤 대통령 자화자찬에 여론 “황당” 1.

“집값·전셋값 안정시켰다” 윤 대통령 자화자찬에 여론 “황당”

[단독] 삼성세탁기로 빨래하다 ‘펑’…소비자원, 사실 확인·해명 요청 2.

[단독] 삼성세탁기로 빨래하다 ‘펑’…소비자원, 사실 확인·해명 요청

가을 전어? 여름이 제철이랍니다…‘껌값’에 맛볼 기회 3.

가을 전어? 여름이 제철이랍니다…‘껌값’에 맛볼 기회

[단독] 금감원, 2년 만에 ‘삼성증권’ 불법대출에 칼날…오늘 제재 논의 4.

[단독] 금감원, 2년 만에 ‘삼성증권’ 불법대출에 칼날…오늘 제재 논의

국토부 “270만채 공급”…재건축·재개발 풀고 택지 신규지정 5.

국토부 “270만채 공급”…재건축·재개발 풀고 택지 신규지정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