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1%%]

전체 산업의 취업자가 2010년대 들어 빠르게 늙어가고 있는 반면 실업자의 평균연령은 청년실업 심화로 낮아지고 있다. 전체 취업자 중 29세 이하의 비중은 20년간 절반이 줄었다.

현대경제연구원이 7일 내놓은 ‘산업일꾼들이 늙어간다’는 보고서를 보면, 2000년대 초 30대 중반이던 전산업 취업자 평균나이는 2013년(40.5세)에 40세를 넘어섰고 2015년 41.1세까지 상승했다. 최근 5년(2010~2015년) 취업자 평균연령은 2.1세 높아졌다. 1995~2000년에는 1.2세, 2000~2005년 1.4세, 2005~2010년 1.3세씩 늘었는데 최근 5년간 증가 속도가 확연하게 가팔라진 것이다.

중장년층과 고령자 취업자 비중이 빠르게 늘고 있는 게 그 까닭이다. 전체 취업자 중 6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1995년 2.2%에서 2005년과 2010년 모두 4.2%로 늘어난 뒤 2015년에는 6.5%를 기록했다. 50대 취업자의 비중도 1995년 9.9%에서 2005년 11.0%로 다소 증가한 뒤 2015년에는 18.2%로 대폭 증가했다. 반면 30대 취업자 비중은 1995년 32.5%에서 2010년 34.1%로 소폭 늘어나더니 2015년에는 29.8%로 급감했다. 특히 1995년에 36.4%로 전체 취업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던 29세 이하 취업자 비중은 2015년에 18.0%로 20년 만에 절반이 줄었다.

광고

반면 실업자의 평균연령은 떨어졌다. 2000년 34.3세였던 실업자 평균연령은 2015년 38.0세로 올라갔지만 2016년은 37.7세로 0.3세 낮아졌다. 보고서는 “실업자 평균연령도 2004년 이후 인구 고령화로 점차 높아지더니 2011년부터는 청년실업 문제 등이 심화되면서 정체되거나 낮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산업별로는 저부가가치 업종일수록 크게 고령화되는 모습이다. 농림어업(45.1세)과 광업(49.2세) 등 1·2차 산업에 종사하는 취업자들과 부동산임대(54.6세), 운수업(46.9세), 하수 폐기물(46.4세) 등에 종사하는 취업자의 평균연령이 높았다. 특히 서비스 직종 종사자의 평균나이가 최근 5년간 무려 5.8세나 높아졌다. 고령화에 따른 복지수요 증가로 가사·간병인·돌봄서비스 직종에 종사하는 중고령층 여성 인력이 빠르게 늘어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광고
광고

사업장 규모별로는 종사자 30인 이하 영세사업장이 가장 고령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5∼9인 사업장과 10~29인 사업장의 취업자 평균연령은 각각 42.1세, 42.3세였다. 연구원은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통해 노동력 고령화를 지연시키고 경제에 젊은 노동력이 꾸준히 유입되도록 해야 한다”며 “국내 노동력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고령자를 위해 근로시간을 유연하게 조절하거나 줄이는 등 고령자 친화적 근무여건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계완 기자 kyewan@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home01.html/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