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지(LG)화학이 에틸렌 생산은 늘리고, 폴리스티렌 생산은 줄이는 것을 뼈대로 하는 사업구조 고도화에 나섰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석유화학 경쟁력 강화 방안’에 따른 것이다.
엘지화학은 2019년까지 충남 서산의 대산공장에 2870억원을 투자해 나프타분해공장(NCC)의 에틸렌 생산을 23만톤 늘린다고 16일 밝혔다. 대산공장의 에틸렌 생산량은 104만톤에서 127만톤으로 불어나 단일 나프타분해공장 가운데 세계 최대 규모가 된다. 엘지화학의 에틸렌 총생산능력은 대산공장과 여수공장(116만톤)을 더해 243만톤으로 부동의 국내 1위가 된다. 나프타분해공장은 원유를 증류해 만든 나프타로 석유화학 제품의 기초 원료가 되는 에틸렌, 프로필렌, 부다티엔 등을 생산하는 시설이다. 부가가치가 높은 석유화학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이런 기초 원료 생산이 필수적이다.
엘지화학은 이와 더불어 공급 과잉인 폴리스티렌의 여수공장 생산라인을 내년 상반기까지 고부가가치 제품인 에이비에스(ABS, 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스티렌) 생산라인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렇게 생산라인이 바뀌면 엘지화학의 폴리스티렌 국내 생산량은 연간 10만톤에서 5만톤 규모로 줄고, 에이비에스 국내 생산량은 85만톤에서 88만톤으로 는다. 에이비에스는 대표적 고부가가치 제품 중 하나이며, 내열성·내충격성·가공성이 뛰어나 자동차·가전·정보통신기기 소재로 널리 사용된다. 현재 엘지화학의 에이비에스 시장점유율은 20%로 세계 1위다.
김규원 기자 ch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