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직원들한테 딴짓하라는 구글, 왜?

등록 :2014-11-02 20:10수정 :2014-11-03 10:12

구글 본사 전경. 한겨레 자료 사진
구글 본사 전경. 한겨레 자료 사진
‘20% 룰’로 ‘구글 맵스’ 등 개발
최고경영자의 독려·관심은 필수
외부와의 연결을 핵심으로 하는 오픈 이노베이션은 기업 간에 이뤄질 경우 그 특유의 불확실성 때문에 때로는 실행 과정에서 기업의 존망에 큰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 오픈 이노베이션이 안고 있는 조직 내·외적 위험이나 두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뭘까?

오픈 이노베이션은 전사적 합의 아래 추진하고, 외부 못지않게 기업 내부에서의 오픈 이노베이션도 활발하게 이뤄져야 한다. 그래야 회사 조직 전체의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다. 웅진식품은 자사 오픈 이노베이션 제안 플랫폼에 일반 대중뿐 아니라 임직원 및 협력사의 제안 코너까지 마련해두고 있다. 엘지전자는 올해 초부터 임직원들이 제품 아이디어를 제안하도록 사내 인트라망 ‘퓨처 챌린지’를 구축했고, 엘지생활건강도 사내 혁신 아이디어 제안 창구인 ‘아이(i)-3.0’ 게시판을 열어두고 있다.

외국에선 내부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극 전개해온 대표적인 사례로 구글이 꼽힌다. 구글은 직원이 업무 시간의 20%를 자기 업무 외의 다른 분야를 들여다보는 데 쓰도록 하는 ‘20% 룰’을 통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있다. 구글 맵스, 지메일 등이 20% 룰 덕분에 만들어진 히트상품이다.

최고경영진의 독려와 관심이 부족하면 오픈 이노베이션은 주춤거리게 되고, 제안된 혁신 아이디어는 도중에 책상 서랍에 묻히는 신세가 될 수 있다. 엘지의 경우, 올해 초 구본무 회장 주재로 열린 1박2일 세미나의 글로벌 사장단회의에서 한 주제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다뤘다.

조계완 기자 kyewan@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단독] 정부, 출입국 얼굴사진 1억7천만건 AI업체에 넘겼다 1.

[단독] 정부, 출입국 얼굴사진 1억7천만건 AI업체에 넘겼다

박범계 “출입국 얼굴사진 민간 이전…처음 알았고 많이 놀랐다” 2.

박범계 “출입국 얼굴사진 민간 이전…처음 알았고 많이 놀랐다”

정부, ‘유류세 한시 인하’ 공식화…“LNG 할당관세도율도 낮춰” 3.

정부, ‘유류세 한시 인하’ 공식화…“LNG 할당관세도율도 낮춰”

카카오페이에 러브콜…기관투자자 70% “한 달 이상 안 팔게” 약속 4.

카카오페이에 러브콜…기관투자자 70% “한 달 이상 안 팔게” 약속

이유 있는 테슬라의 고속 질주 5.

이유 있는 테슬라의 고속 질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