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한은, 금리 2%로 또 낮춰…성장률도 3.5% 하향조정

등록 :2014-10-15 20:23수정 :2014-10-15 22:36

한국은행이 지난 8월에 이어 두 달 만에 기준금리를 또 낮췄다.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석 달 만에 3.8%에서 3.5%로 하향 조정했다.

한은은 15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연 2.25%에서 2.00%로 0.25%포인트 내렸다. 지난 8월 2.50%에서 2.25%로 내린 지 두 달 만에 다시 인하한 것이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세계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2월부터 17개월간 유지된 종전 사상 최저치(2.00%)와 같은 수준이 됐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치까지 낮춘 것은 경기 회복세가 미약한데다 유로존의 경기 침체 우려까지 겹쳐 국내 경제의 잠재성장률 수준으로의 회복이 늦어질 수 있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경기에 대한 시각이 종전보다 악화됐고, 성장 모멘텀이 살아나지 못하고 있어 이달에 금리를 내리는 게 적절하다고 생각했다”며 “두차례 금리 조정이 성장세 회복에는 상당히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은은 이날 발표한 수정 경제전망에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7월) 3.8%에서 3.5%로 낮추고, 내년 전망치는 4.0%에서 3.9%로 내렸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도 1.9%에서 1.4%로, 내년 전망치는 2.7%에서 2.4%로 낮췄다.

김수헌 기자 minerva@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논썰] ‘억’ 소리 나는 종부세, 고양이가 호랑이 됐다 1.

[논썰] ‘억’ 소리 나는 종부세, 고양이가 호랑이 됐다

기재부, 최저 ‘15만~20만원’ 손실보상 검토…여당 ‘최소 100만원’ 입장차 2.

기재부, 최저 ‘15만~20만원’ 손실보상 검토…여당 ‘최소 100만원’ 입장차

코인 담보로 현금 대출? 디지털 자산 금융 확산된다 3.

코인 담보로 현금 대출? 디지털 자산 금융 확산된다

“서울 제외 지역 종부세, 다주택자·법인이 90% 이상 부담” 4.

“서울 제외 지역 종부세, 다주택자·법인이 90% 이상 부담”

‘시끄러워진’ 렉서스 하이브리드…진화인가 퇴행인가 5.

‘시끄러워진’ 렉서스 하이브리드…진화인가 퇴행인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