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재벌총수 이사등재율 작년보다 더 줄어…책임회피 경영 심각

등록 :2013-12-26 20:47수정 :2013-12-26 22:36

※ 이미지를 누르시면 확대됩니다.
악화된 ‘재벌 지배구조’
삼성 등 8개그룹 총수 이사등재 ‘0’
경영권한은 누리며 법적책임은 외면
사외이사 비중 늘었지만 거수기 여전
반대해 원안가결 안된건 고작 0.37%
“상법개정안 신속 처리 필요” 지적
공정위, 올 재벌지배구조 늑장발표
‘상법개정안 무산’ 감추려 꼼수 평가
총수들이 수십개 계열사를 지배하면서도 이사 등기를 단 한곳도 하지 않아 권한만 행사하고 법적 책임은 지지 않는 재벌이 8곳에 달하고, 이사회에 상정된 안건 가운데 99%가 그대로 통과되는 등 재벌의 지배구조가 개선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런 내용이 담긴 ‘재벌 지배구조 현황’ 자료를 연말이 다 돼서야 마지못해 발표해,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상법 개정안의 연내 국회 처리가 재벌들의 반대로 흐지부지된 현실을 감추기 위한 ‘꼼수’라는 지적이 많다.

■ 총수의 이사등재 회피 공정위는 26일 자산 5조원 이상 대기업집단 49개의 올해 4월 기준 지배구조 현황을 발표했다. 총수가 있는 42개 재벌의 경우 총수가 등기이사로 등재된 계열사 비율은 11%로, 지난해의 11.1%에서 소폭 하락했다. 또 총수 일가가 최소 1명 이상 이사로 등재된 계열사 비율도 27.2%에서 26.2%로 하락했다. 총수가 계열사 이사로 전혀 등재되지 않은 재벌도 삼성·현대중공업·신세계·엘에스·대림·태광·이랜드 등 8개로 지난해와 변동이 없어, 총수가 절대권한을 행사하면서도 법적 책임을 지지 않는 후진적 지배구조가 개선되지 않고 있다.

반면 롯데의 신격호 총회장, 현대의 현정은 회장, 영풍의 장형진 회장은 각각 10~12개 계열사의 이사로 등재돼 대조를 보였다. 공정위는 “총수의 이사등재 비율이 낮아 권한 행사에 따른 책임추궁이 어려운 지배구조가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 거수기로 전락한 이사회 전체 재벌 상장사 238곳의 이사회 내 사외이사 비중은 48.7%로, 지난해보다 0.2%포인트 높아졌다. 사외이사의 이사회 참석률도 91.1%로, 지난해보다 역시 0.5%포인트 높아졌다. 하지만 지난 1년간 이사회 안건 6720건 중에서 사외이사 반대 등으로 원안대로 가결되지 않은 안건(부결·보류·조건부 가결·수정의결 포함)은 불과 25건(0.37%)이었다. 이는 지난해의 원안대로 이사회를 통과하지 못한 안건 비율 0.63%의 절반 수준으로, 사외이사의 독립성이 없어 이사회가 경영진의 거수기로 전락한 현상이 더욱 심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 삼성, 현대차, 에스케이 등 상위 재벌은 이사회 안건 중에서 원안대로 통과하지 못한 안건이 단 한건도 없었다.

상장사들이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사외이사 후보추천위원회, 감사위원회와 기업들의 자율사항인 보상위원회, 내부거래위원회는 모두 387개로, 지난해의 345개에 비해 12% 늘어났다. 하지만 이들 4개 위원회에 상정된 안건 1114건 가운데 원안대로 통과되지 않은 안건은 불과 3건으로 0.27%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 0.56%의 절반 수준으로, 이사회와 마찬가지로 독립적인 감시·견제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 공정위의 늑장 발표 공정위는 재벌 지배구조 현황 분석을 매년 정례적으로 발표했고, 지난해에는 9월에 보도자료를 내놓았다. 하지만 올해는 최근까지 자료 발표 준비를 전혀 하지 않았다. 재벌 총수를 감시·견제할 수 있는 독립적 감사위원을 단 한명이라도 선임하기 위한 상법 개정안의 연내 국회 처리가 재벌들의 반대와 박근혜 대통령의 동조로 어려워진 상황에서, 공정위가 청와대 눈치를 보며 발표를 늦추다가 언론의 지적이 있자 연말이 다 돼서 뒤늦게 늑장발표했다는 지적이 많다.(<한겨레> 12월6일치 14면 참조) 김상조 경제개혁연대 소장은 “총수 일가의 이사등재 비율이 더욱 낮아지고, 8개 재벌그룹 총수는 수십개 계열사 가운데 단 한곳도 이사를 맡지 않고 있는 현실은 모두 상법 개정과 밀접히 관련된 내용들이다. 재벌의 최종 의사결정권자인 총수들이 등기이사를 맡지 않아 책임을 묻기가 어려운 현실에서는 감사위원의 분리선출 및 대주주 의결권 제한, 이중대표소송을 통한 이사의 책임추궁 등을 담은 상법 개정안의 신속한 처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곽정수 선임기자 jskwak@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블프 때 괜히 질렀다, 연말까지 참을걸” 널뛰는 환율, 감 잡기 어렵네 1.

“블프 때 괜히 질렀다, 연말까지 참을걸” 널뛰는 환율, 감 잡기 어렵네

규제 확 풀었는데…경기도 아파트값, 더 떨어졌다 2.

규제 확 풀었는데…경기도 아파트값, 더 떨어졌다

둔촌주공, 초라한 흥행 성적표…서울 분양시장 냉기류 3.

둔촌주공, 초라한 흥행 성적표…서울 분양시장 냉기류

코틀리코프 “국민연금 수급연령 올리고 정년 연장해야” 4.

코틀리코프 “국민연금 수급연령 올리고 정년 연장해야”

‘월드컵 이변’ 톱12에 2번 오른 한국…브라질전 승리 확률은? 5.

‘월드컵 이변’ 톱12에 2번 오른 한국…브라질전 승리 확률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