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0%대 성장’ 가까스로 탈출…소비·투자심리는 여전히 묶여

등록 :2013-07-25 20:40수정 :2013-07-25 22:29

2분기 경제성장률 1.1%
재정지출·수출 호조 힘입어
국내총소득 4년만에 최고 증가
한은 “하반기에도 강한 흐름”
민간소비 위축 탓 체감은 못해
설비투자는 되레 0.7% 줄어

지난 2분기 중 우리나라 경제의 성장 탄력이 커졌다. 전기 대비 경제성장률이 9분기 만에 1%대를 회복했다. 또 교역조건의 호전에 힘입어 국내총소득(GDI)은 4년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하지만 국민 체감경기와 내수 성장에 큰 영향을 미치는 설비투자와 민간소비는 여전히 부진해 하반기 성장세 지속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를 보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은 전기 대비해 1.1% 성장했다. 2011년 1분기 1.3% 성장에서 2분기 0.8%로 떨어진 뒤 8분기째 이어졌던 ‘0%대 성장’에서 탈출한 것이다. 전년동기대비 성장률도 2.3%로 지난해 2분기 2.4% 이후 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내에서 생산된 총생산물의 구매력을 보여주는 지표인 실질 국내총소득은 더욱 크게 개선됐다. 전기대비로 증가율이 1분기 1.0%에 머물다 2분기에는 2.7%로 치솟았다. 이는 2009년 2분기 4.6%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유가를 중심으로 한 수입 원자재 가격의 하락 등 교역조건이 나아진 결과다.

2분기 경제성장률의 상승에는 정부의 재정지출 확대의 영향이 컸다. 추가경정예산의 편성을 통한 재정지출이 2분기에 몰리면서 정부소비가 전기대비 2.4% 늘었다. 재정지출에 간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건설투자도 전기 대비 3.3%, 전년 동기보다는 7.1%나 증가했다. 수출은 정보통신기기와 석유화학 제품 주도로 1.5%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반면에 민간소비의 경우 1분기 0.4% 감소에서 2분기에는 0.6%의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전체 성장률 수준에는 한참 못미쳤다. 설비투자는 더 깊은 부진에 빠졌다. 전기보다는 0.7%,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서는 5.1% 감소했다. 한은은 운송장비 쪽에서 투자가 줄어든 영향이 큰 것으로 파악했다.

경제활동별 생산을 보면, 농림어업이 재배업 및 어업을 중심으로 전기대비 2.0% 성장했다. 제조업은 스마트폰과 반도체, 석유화학 등의 생산 활기로 0.8% 증가했다. 건설업도 상업용과 주거용 구분없이 고르게 1.5% 증가했다. 서비스업은 운수보관, 정보통신이 감소했으나 도소매, 음식숙박, 금융보험, 보건·사회복지가 증가하면서 0.9% 성장했다. 전기가스수도업은 일부 원자력발전소의 가동 중단이 영향을 미쳐 1.4% 감소했다.

정영택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2분기 생산 증가를 주도한 업종은 대부분 소수의 수출대기업이다 보니 국민이 느끼는 체감경기와 지표상 성장률과 괴리감은 생길 수 있다. 그러나 수출 호전과 재정지출 확대 기조의 지속에 힘입어 하반기에도 경기는 강한 흐름을 띨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3분기 0.0%로까지 주저앉기도 했던 전기대비 성장률이 2분기까지 이어진 상승탄력을 유지한다면 한은이 예상한 올해 2.8% 경제성장률에는 무난하게 이를 것으로 보인다. 정 국장은 “하반기 대외 경제환경이 어떻게 바뀌냐가 관건이겠지만 애초 성장경로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박순빈 선임기자 sbpark@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동영상] 국정원 수사 경찰 “지금 댓글이 삭제되고 있는 판에 잠이 와?”
“사내 자식이…너 XX 있냐?”…막말·체벌 교장, 결국 인권위로
여주 남한강 ‘전북교’ 교각 유실…“4대강 준설 탓”
87년 여름처럼…‘풀뿌리 시국선언’ 전국서 잇따른다
[화보] ‘로열 베이비’의 이름은 조지 알렉산더 루이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원희룡 감찰 지시 이틀만에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 사의 1.

원희룡 감찰 지시 이틀만에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 사의

코스피·코스닥 시가총액 620조원 증발…1년여 만에 2.

코스피·코스닥 시가총액 620조원 증발…1년여 만에

반도체 경기 싸늘, 전망도 어두운 이유 3.

반도체 경기 싸늘, 전망도 어두운 이유

‘48초 만남’ 때문?…구글·오라클 임원 모았더니 윤 대통령 ‘노쇼’ 4.

‘48초 만남’ 때문?…구글·오라클 임원 모았더니 윤 대통령 ‘노쇼’

30년 묵은 영어 스트레스, 인공지능이 덜어줄까? 5.

30년 묵은 영어 스트레스, 인공지능이 덜어줄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