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한국여성 직장내 차별 ‘세계 104위’

등록 :2010-07-16 19:35

영국 주간지, 113개국 조사
‘경제적 기회 지수’는 35위
우리나라 여성들이 사회에서 갖는 경제적 기회가 세계 113개 나라 가운데 35위로 나타났다.

16일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 산하 경제분석·정보제공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최근 세계 113개국을 대상으로 여성의 경제적 기회를 점수화한 ‘여성 경제기회 지수’를 보면, 한국은 100점 만점에 66.2점을 기록해 중상위권인 35위에 머물렀다.

1위는 88.2점을 얻은 스웨덴이 차지했고, 벨기에(86.4점), 노르웨이(85.3점), 핀란드(85.2점), 독일(83.9점) 등 유럽 국가들이 차례로 2~5위를 기록했다.

1인당 국민소득이 1만2000달러 이상인 고소득 국가들만 따로 순위를 매긴 평가에서도 한국은 38개국 중 31위로 하위권에 그쳤으나, 아시아 33개 나라 가운데서는 홍콩(72.9점), 이스라엘(70.2점), 일본(68.2점), 싱가포르(66.7점)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

평가 부문별로 살펴보면 한국은 여성의 법적·사회적 지위가 66위(78.3점)로 중위권이었고, 노동정책 53위(63점), 노동관행 25위(55.4점), 금융접근도 21위(63.3점), 교육 33위(73.9점), 기업환경 39위(61.4점)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노동정책 부문에서 직장 내 차별은 38.3점으로 최하위권인 104위였다.

‘여성 경제기회 지수’는 이아이유가 자체 개발한 지표로 교육수준, 남녀간 임금격차, 직장내 차별 등 여성근로자·기업인의 경제적 기회와 관련된 21개 항목을 점수화해 집계한다.

안선희 기자 sha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이자 228만→472만원, 적금 깨서 마이너스 통장 막기 급급 1.

이자 228만→472만원, 적금 깨서 마이너스 통장 막기 급급

원희룡 “민폐노총”…갈등 중재해야 할 장관이 연일 ‘막말’ 2.

원희룡 “민폐노총”…갈등 중재해야 할 장관이 연일 ‘막말’

파월 연준의장 한마디에…석 달 만에 환율 1300원 아래로 3.

파월 연준의장 한마디에…석 달 만에 환율 1300원 아래로

버터도 안 들어간 ‘버터맥주’, 왜 이렇게 비싼가 봤더니… 4.

버터도 안 들어간 ‘버터맥주’, 왜 이렇게 비싼가 봤더니…

정부, 시멘트 이어 ‘정유’ 분야도 업무개시명령 검토 5.

정부, 시멘트 이어 ‘정유’ 분야도 업무개시명령 검토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