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중국 상하이의 한 매장에 전시된 아이폰. 상하이/로이터 연합뉴스
중국 상하이의 한 매장에 전시된 아이폰. 상하이/로이터 연합뉴스

한국 성인 10명 가운데 7명은 삼성전자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다만, 20대에서는 10명 가운데 6명이 애플의 아이폰을 쓰는 것으로 집계돼 젊은 층일수록 아이폰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10일 발표한 ‘2024년 한국 성인 스마트폰 사용 현황’ 조사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를 보면, 응답자의 69%는 삼성 갤럭시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애플 아이폰 사용자가 23%, 엘지(LG)전자 스마트폰 사용자가 6% 순이었다. 엘지전자는 2021년 4월 스마트폰 사업을 접었지만, 여전히 일부 사용자는 기존에 쓰던 제품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갤럽은 지난 2~4일 전국 만 18살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이번 조사를 벌였다.

연령대별로는 50~60대에서 갤럭시 사용자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60대 응답자의 86%가 갤럭시를 쓰고 있었고, 아이폰 사용자는 1%에 불과했다. 50대 응답자 역시 86%가 갤럭시를 사용하고 있다고 답했고, 아이폰을 쓴다는 응답자는 9%에 그쳤다. 40대와 70대 역시, 갤럭시 사용자가 각각 77%, 72%로 아이폰 사용자(40대 19%, 70대 2%)를 크게 웃돌았다.

광고

반면, 18~29살 응답자 중에서는 아이폰 사용자가 두드러졌다. 이 연령층 응답자의 64%가 아이폰을 쓰고 있다고 답했고, 갤럭시를 사용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34%에 불과했다. 특히 20대 여성 응답자 가운데 아이폰을 쓰고 있다고 답한 이들은 비율은 75%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30대 여성 응답자 역시 아이폰 사용자가 59%로 갤럭시 사용자(38%)를 웃돌았다.

또 하나 눈에 띄는 대목은 쓰던 제품을 계속 쓰려고 하는 이른바 ‘락인(가두리) 효과’가 뚜렷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10년 전인 2014년 갤럭시와 아이폰 재구매 의향률은 60% 안팎이었으나, 2021년부터 이 비율이 90%에 육박할 정도로 높아졌다. 한국갤럽은 “일상에서 다양한 스마트폰 기반 플랫폼 서비스 사용 경험과 데이터가 누적되면서 다른 운영체계로 쉽사리 이전하지 못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며 “저연령대에서 어떤 브랜드의 스마트폰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미래 스마트폰 점유율이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고 짚었다.

광고
광고

한편, 스마트 워치(스마트 시계) 사용자 비율은 33%로 나타났다. 2015년 1%에 불과했던 스마트 워치 사용자 비율은 2020년 10%대 초반대로 올라선 뒤, 올해 30%대까지 늘었다. 연령별로는 30대에서 사용률(53%)이 가장 높았고, 70대 이상에서 사용률(14%)이 가장 낮았다.

김경욱 기자 dash@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