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지난밤 중부·남부지방 집중호우로 열차 운행에 차질이 생긴 10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 열차 운행 차질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지난밤 중부·남부지방 집중호우로 열차 운행에 차질이 생긴 10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 열차 운행 차질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경부·호남선 일부 구간과 장항선, 경북선 등 4개 일반열차 노선 운행이 중지됐다. 경북선 외 3개 노선은 내일 첫차부터 정상화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오후 2시 기준 무궁화호·아이티엑스(ITX)-새마을 등이 다니는 일반 노선을 경유하는 고속열차(KTX) 12대, 일반열차 138대가 운행이 중지됐고, 집중호우에 따른 서행 등으로 고속열차 61대, 일반열차 23대가 지연됐다고 밝혔다.

운행이 중단된 노선은 경부 일반선(대전~동대구 구간), 호남 일반선(서대전~익산 구간), 장항선과 경북선의 모든 구간이다. 코레일 등 관계기관은 경부·호남·장항선을 긴급 복구한 뒤, 자정 이후 정상 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천~영주 구간을 운행하는 경북선은 정밀 안전진단이 필요해 완전히 복구되는 데 3~4일 이상 걸릴 예정이다. 이밖에 전국 모든 노선의 열차는 정상 운행 중이다.

광고

열차 운행 상황은 코레일 누리집(letskorail.com) 또는 철도고객센터(1544-7788)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수지 기자 suji@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