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채소류.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채소류. 연합뉴스

장마기로 접어들며 채소값이 들썩이고 있다. 특히 여름 배추는 재배 면적까지 줄어든 탓에 다음달 초까지 가격 강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집계를 보면, 5일 기준 전국 주요 시장에서 팔린 적상추 평균 소매가격은 100g에 1178원으로 일주일 만에 17.3% 올랐다. 이는 한달 전(872원)보다 35.1% 비싼 수준이다.

알배기배추(쌈배추)도 한 포기에 3032원으로 26.0% 올랐다. 한달 전에 견줘 29.1% 비싸졌다. 이달 알배기배추 가격은 평년 가격(최근 5년간 최대·최소값을 뺀 평균값)에 견줘서도 23.5% 비싼 편이다. 올해 여름 배추는 재배 면적이 평년보다 5%가량 줄어, 다음달 초까지 가격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기상 상황과 재배 여건 등을 고려할 때 당분간 배추를 비롯한 무·당근 등 일부 채소값이 1년 전보다 비쌀 것”으로 내다봤다.

광고

시금치도 100g에 1276원으로 일주일 새 30.1% 올랐고, 깻잎은 100g에 2087원으로 2.2% 올랐다. 당근은 1㎏에 6177원으로 5.6% 상승했다. 평년과 비교하면 74.8% 비싼 값이다.

올여름 채소류 가격은 예년보다 많은 비가 내릴 것이란 예보로 가격 동향이 불확실하다. 장마가 물러간 뒤에도 폭염과 태풍 등 기상 상황에 따라 농산물값은 더 오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광고
광고

지난해 8월에는 폭우와 폭염 등으로 배추 출하량이 크게 줄어 한달 새 도매가격이 2.5배로 치솟았고, 과일 생육도 부진한 바 있다. 2022년에도 여름철 폭염과 폭우에 9월 태풍 피해까지 겹쳐 배추 가격이 폭등하는 등 여름철마다 농산물 수급 불안이 되풀이되고 있다. 기후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민생 물가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달 폭염과 다음달 태풍 등이 농산물 가격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공급 확대와 할인 지원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홍대선 선임기자 hongd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