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화물연대 파업으로 전국 주유소 21곳 품절

등록 :2022-11-30 06:00수정 :2022-11-30 11:22

산업부, “비상수단 동원 대응 중”
전국 주유소 재고 휘발유 8일, 경유 10일분
서울 시내 주유소 주유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시내 주유소 주유 모습. 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파업) 파장으로 일부 주유소에서 수송 지연에 따른 휘발유·경유 품절 사태가 빚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오후 4시 기준 전국의 품절 주유소는 모두 21개소(휘발유 19개소, 경유 2개소)에 이른다고 30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울 17곳, 경기 3곳, 인천 1곳이다. 산업부는 “29일 현재 전국 주유소의 재고는 휘발유 기준 약 8일, 경유 기준 약 10일분이며, 비상수송을 통해 유류 제품을 지속 공급하고 있으나, 수도권 중심으로 저장용량 대비 판매량이 많아 회전율이 높은 일부 주유소에서 집단 운송거부의 영향으로 품절되는 경우가 생기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부 언론이 보도한 ‘전국 품절 주유소 57개소’라는 내용은 유가 정보 사이트인 오피넷에 공개된 주유소 판매가격 정보 중 경유만 취급하는 화물트럭 주유소를 휘발유 품절 주유소로 잘못 이해해 계산한 수치로 정확하지 않다고 산업부는 덧붙였다.

산업부는 품절 사태를 맞은 주유소에 대해선 “12시간 내 유류를 공급하기 위해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해 대응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품절 주유소 현황 정보를 30일부터 매일 오후 6시께 오피넷( opinet.co.kr)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오피넷상의 전국 주유소 판매가격 정보는 네이버·티맵 등 민간 지도서비스와 연계돼 제공 중인데, 품절 주유소는 이 지도상에 표시되지 않도록 해 일반인들이 불필요하게 해당 주유소를 방문하지 않도록 유도하고 있다.

산업부는 지난 24일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이후 곧바로 ‘정유업계 비상상황반’을 구성해 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정유공장·저유소 등 주요 거점별 입·출하 현황을 점검하고, 수송 차질이 빚어지거나 우려될 경우 정유사 간 협조, 화물연대 미가입 차량 등을 활용한 비상수송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배 선임기자 kimyb@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종부세 1조8천억 덜 걷혔다…4년 만에 예산 못 채운 국세수입 1.

종부세 1조8천억 덜 걷혔다…4년 만에 예산 못 채운 국세수입

대기업 인재상 1위는 ‘도전 정신’ 아니고 이것 2.

대기업 인재상 1위는 ‘도전 정신’ 아니고 이것

호떡·어묵도 이겼다…‘겨울 간식 지도’ 1등 메뉴는? 3.

호떡·어묵도 이겼다…‘겨울 간식 지도’ 1등 메뉴는?

‘난방비 폭탄’ 58만원 찍힌 관리비, 정부는 뭘 하는 걸까요 4.

‘난방비 폭탄’ 58만원 찍힌 관리비, 정부는 뭘 하는 걸까요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격차 줄어, 투자 줄이기 힘들다” 5.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격차 줄어, 투자 줄이기 힘들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