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제33회 세계협동조합대회 이틀째 ‘정체성 강화’ 세션에서 패널들이 토론하고 있다. 김슬아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보조연구원
2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제33회 세계협동조합대회 이틀째 ‘정체성 강화’ 세션에서 패널들이 토론하고 있다. 김슬아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보조연구원

2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오전 세션에서 ‘협동조합 정체성 강화’를 주제로 전 세계 협동조합인들이 온·오프 라인을 통해 열띤 논의를 펼쳤다.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진행되는 이 행사는 ‘협동조합 정체성의 깊이를 더하다’라는 주제 아래 순차적으로 정체성 점검-강화-헌신-실천을 다룬다. 전날 ‘정체성 점검’에 이어 둘째날 오전에는 ‘정체성 강화’를 주제로 전체 세션과 5개 동시 세션이 열렸다. 이를 통해 협동조합이 정체성에 집중하고 강화할수록 혁신의 기회를 찾고, 위기에 대응 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전체 세션에서 기조발제를 맡은 이도이아 멘디아 스페인 바스크주 부지사는 전 세계가 대변혁과 위기에 직면해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코로나19 감염병과 기후 위기, 디지털 전환으로 대표되는 산업 이행은 협동조합뿐 아니라 일반 기업 및 많은 조직에게 닥친 위기다. 그는 “협동조합 고유의 민주적이고 평등한 구조 때문에 혁신이 가능하다”며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협동조합이 경제적으로 충분히 타당한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스페인 바스크 지역은 과거 금융위기, 나아가 19세기 말 산업혁명 때에 노동자들과 함께 위기를 극복했다며 그것을 발판으로 지금의 문화와 사회가 구성되었다는 것이다. 때문에 소외되는 사람 없이 지금의 위기도 노동자들과 지역사회와 더불어 극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니고 알비수리 스페인 몬드라곤협동조합 부회장 및 국제노동자협동조합연맹 회장은 “협동조합임을 충분히 홍보할 필요가 있다”며 “협동조합은 하나의 공동체라는 정체성이 있다. 일반 기업과는 다른 이 정체성을 부각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예컨대 노동자협동조합은 노동자에게 양질의 일자리와 안전망 제공이 설립목적에서부터 담긴다. 일반 기업과 다른 정체성 때문에 성과를 만들어냈을 때 사회적으로 미치는 영향도 다르다. 때문에 공동체 정체성에 집중하고 이를 부각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소비자들이 사회적 가치를 고려한 소비를 고려하고 있기에 협동조합이 지금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기회라고도 말했다.

광고

장승권 성공회대 교수(경영학)은 한국의 주요 소비자생활협동조합들 사례를 들며 협동조합이 혁신에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늘 혁신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1980년대부터 생협 활동가들은 친환경 농업과 유기농 식품 등을 연구하고 사업화했다. 이후 생협들의 주요 사업 모델이 되었고, 지금은 조합원 뿐 아니라 일반 소비자들도 당연히 고려하는 요소 중 하나다. 장 교수는 “협동조합들이 신기술이나 변화에 후행적으로 따라가는 모습이 아니라 선구적으로 이끌어나갔다는 것을 생협 역사에서 볼 수 있다”며 “협동조합이 적극적으로 혁신하고, 창의적인 변화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화는 노동자와 협동조합에게 큰 도전이지만 적응해야 하는 과제이기도 하다. 지역사회에 뿌리를 둔 협동조합이지만 플랫폼을 통해 전세계 상품과 경쟁하고 소비자를 만나기 때문이다. 알비수리 부회장은 “변화해야 하는 때가 왔다. 협동조합 정체성에 집중하면서 변화를 적극 받아들여야 한다. 무엇이든 협동조합 방식으로 할수 있고 실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양은영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사회변동팀장 ey.ya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