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거주자 외화예금 1천억달러 첫 돌파

등록 :2021-11-16 11:59수정 :2021-11-16 14:49

10월 말 기준 1007억7천만달러
달러화예금 875억2천만달러 ‘역대 최고’
한겨레 자료
한겨레 자료
우리나라 거주자 외화예금이 처음 1천억달러를 돌파했다.

한국은행은 16일 ‘2021년 10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 자료를 통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1007억7천만달러로 전월 말 대비 65억7천만달러 증가했다고 밝혔다. 거주자 외화예금이 1천억달러를 넘은 것은 처음있는 일이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 예금을 뜻한다. 한국의 경제 규모가 커지면서 거주자 외화예금도 증가하는 모습이다.

지난달 달러화예금(53억7천만달러)과 유로화예금(5억5천만달러) 모두 전월보다 늘었다. 특히 달러화예금의 경우 원-달러 환율 변동성이 커지자 기업들이 자금을 일단 예치해 놓는 경우가 많았던 것으로 파악된다. 달러화예금은 지난달 말 기준 총 875억2천만달러로 집계됐는데, 이 또한 역대 최고치다. 지난달 유로화예금은 기업의 현물환 매도 축소, 단기 운용자금 예치 등으로 증가했다.

주체별로 보면 지난달 기업 외화예금은 62억달러 늘었으며, 개인 외화예금은 3억7천만달러 증가했다.

전슬기 기자 sgjun@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삼성도 OLED TV 시장 뛰어든다는데…LG가 반색하는 까닭은? 1.

삼성도 OLED TV 시장 뛰어든다는데…LG가 반색하는 까닭은?

공사비 2조6천억 vs 3조2천억 갈등…둔촌주공 재건축 ‘표류’ 2.

공사비 2조6천억 vs 3조2천억 갈등…둔촌주공 재건축 ‘표류’

‘시총 70조’ 엘지 배터리 내달 말 상장…공모가 최고 30만원 3.

‘시총 70조’ 엘지 배터리 내달 말 상장…공모가 최고 30만원

NFT가 궁금한 당신을 위한 꼼꼼 가이드 4.

NFT가 궁금한 당신을 위한 꼼꼼 가이드

관행 깬 삼성전자 사장단 인사, 무엇을 노렸나? 5.

관행 깬 삼성전자 사장단 인사, 무엇을 노렸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