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올해 299일만에 무역액 1조달러 돌파…사상 최단기 기록

등록 :2021-10-26 14:14수정 :2021-10-27 02:39

26일 오후 1시53분 수출 5122억, 수입 4878억 달러
수출 화물을 싣고 부산항을 출발하고 있는 선박. HMM 제공
수출 화물을 싣고 부산항을 출발하고 있는 선박. HMM 제공

산업통상자원부와 관세청은 26일 오후 1시53분 현재 우리나라 올해 무역액이 1조달러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 시각 수출액은 5122억달러, 수입액은 4878억달러이다.

우리나라 무역액은 2011~14년, 2017~19년 모두 7회 연간 1조달러를 넘어섰다가 2020년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무역 침체로 1조달러 아래(9801억달러)로 떨어진 바 있다.

1조달러는 자동차 5천만대에 해당하는 금액이어서, 자동차만으로 무역이 이뤄졌다면 국내에 등록된 모든 자동차(2470만 대)를 수출하고 같은 양을 수입한 것과 같은 규모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올해 무역 1조달러 돌파는 무역통계 집계 이후 최단 기간에 이뤄졌다. 2018년 달성한 기존 최단 기간 기록(11월16일, 320일)보다 21일 앞당겨 299일 만에 쓴 기록이다.

산업부는 “이런 흐름이 이어진다면 올해 연간 무역규모는 코로나19 영향에서 완전히 벗어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역대 연간 무역규모 순위는 2018년 1조1401억달러, 2014년 1조982억달러, 2011년 1조796억달러 순이다.

무역 호조는 수출 증가세에서 비롯되고 있다. 올해 수출액은 지난 20일 5천억달러를 돌파했다. 올해 연간으로는 6천억달러를 웃돌아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산업부는 내다보고 있다. 역대 수출액 순위는 2018년 6049억달러, 2017년 5737억달러, 2014년 5727억달러이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사상 최단기 무역 1조달러 달성은 수출입 물류 애로, 변이 바이러스 지속, 공급망 차질 등 여러 난관을 극복하고 모든 국민이 함께 이루어낸 값진 성과”라며 “연간 수출액도 사상 최고치를 달성하도록 수출입 물류 등 현장 애로 해소, 중소기업 수출 역량 강화, 무역 기반 확충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재현 관세청장은 “올해 우리 무역은 코로나19 이후 기저효과를 넘어 실질적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며 “반도체 호황으로 역대 최대 무역액을 기록했던 2018년과 달리 승용차·무선통신기기·철강제품 등 다양한 품목이 고른 수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영배 선임기자 kimyb@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블프 때 괜히 질렀다, 연말까지 참을걸” 널뛰는 환율, 감 잡기 어렵네 1.

“블프 때 괜히 질렀다, 연말까지 참을걸” 널뛰는 환율, 감 잡기 어렵네

둔촌주공, 초라한 흥행 성적표…서울 분양시장 냉기류 2.

둔촌주공, 초라한 흥행 성적표…서울 분양시장 냉기류

코틀리코프 “국민연금 수급연령 올리고 정년 연장해야” 3.

코틀리코프 “국민연금 수급연령 올리고 정년 연장해야”

규제 확 풀었는데…경기도 아파트값, 더 떨어졌다 4.

규제 확 풀었는데…경기도 아파트값, 더 떨어졌다

국토부, ‘업무개시명령 거부’ 화물기사 찾으려 2차 현장조사 시작 5.

국토부, ‘업무개시명령 거부’ 화물기사 찾으려 2차 현장조사 시작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