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신세계·이마트-네이버 사업제휴합의서 체결식'에서 왼쪽부터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한성숙 네이버 대표, 강희석 이마트 대표,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세계그룹 제공
16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신세계·이마트-네이버 사업제휴합의서 체결식'에서 왼쪽부터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한성숙 네이버 대표, 강희석 이마트 대표,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세계그룹 제공

신세계그룹과 네이버가 지분 교환으로 ‘동맹’을 맺었다. 유통업계의 급격한 재편 시기에 온·오프라인 유통의 강자인 두 회사가 만나 ‘반쿠팡 전선’을 구축한 모양새다.

16일 신세계그룹과 네이버는 상호 전략적 사업 제휴 관계 강화를 위해 2500억원 규모의 지분을 교환한다고 공시했다. 구체적으로 이마트는 지분 2.96%를 네이버 지분 0.24%와, ㈜신세계는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분 6.85%를 네이버 지분 0.16%와 맞교환한다.

두 기업의 협력은 판매 상품, 물류, 멤버십 등 모든 영역에 걸쳐질 예정이다. 우선 이마트의 신선식품과 신세계의 명품 상품군을 네이버 플랫폼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신세계백화점의 브이아이피(VIP)클럽 멤버십 서비스를 네이버와 연계해 프리미엄 배송, 온라인 1:1 퍼스널 쇼퍼 서비스 등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광고

두 회사의 ‘물류 협력’도 눈길을 끈다. 신세계그룹은 ‘네오’ 물류센터 3곳과 이마트·백화점 등 전국 7300여곳 오프라인 거점을 네이버 물류 파트너사와 연계해 전국 단위의 풀필먼트, 라스트 마일(최종 목적지 구간)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지금의 새벽배송, 당일배송 서비스와 주문 후 2~3시간 내 도착하는 즉시배송 서비스 대상 물품을 넓히는 것이다. 두 회사는 “공동으로 물류 관련 신규 투자까지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제휴는 지난 1월28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의 회동에서 이커머스 협력 방안을 모색한 후 구체화됐다. 특히 쿠팡의 뉴욕 증시 상장과 이베이코리아 매각 등 급속도로 진행되는 이커머스 산업 재편 과정에서 두 회사가 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서둘러 손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박수지 기자 suji@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