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쇼핑·소비자

‘품귀’ 꼬북칩 초코츄러스맛, 4개월 만에 1000만봉 팔렸다

등록 :2021-01-13 14:15수정 :2021-01-13 14:52

크게 작게

하루에만 약 10만봉 판매
SNS 입소문 타고 인기 상승
중국 등 국외서도 출시 계획

오리온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이 출시 4개월 만에 누적판매량 1100만봉을 돌파했다. 하루에만 약 10만봉씩 팔린 2020년 하반기 제과업계 최대 히트작이다.

오리온은 지난 9월 선보인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이 누적 매출액 110억원을 넘어섰다고 13일 밝혔다.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은 출시 50일 만에 350만봉을 판매하고, 이후 두달여간 판매량이 두배 가까이 늘어나며 판매에 가속도가 붙었다. 기존 오리지널 꼬북칩 제품에 다른 맛을 입혀 내놓은 ‘확장 제품’이 이같은 인기를 얻는 건 이례적이다. 한달 기준 가장 많이 팔린 지난해 12월에는 월 33억원 매출을 내기도 했다.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의 인기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입소문에서 비롯됐다. 과거 허니버터칩 인기를 연상시키듯 꼬북칩은 마트나 편의점 등에서 품귀 현상까지 빚으며 소비자의 구매욕구를 더욱 자극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일상 속에서 소소한 즐거움을 주는 달콤한 군것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도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고 분석했다.

오리온은 국내 인기를 바탕으로 국외에서도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을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중국에서는 현지 생산으로 올해 상반기 중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미국에도 수출을 검토 중이다. 오리온은 국외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는 다양한 맛으로 라인업을 확대해, 꼬북칩을 초코파이의 뒤를 잇는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시켜간다는 전략이다.

박수지 기자 suji@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반도체 전문가 100명에게 물었다···국내 기술 수준은 몇점? 1.

반도체 전문가 100명에게 물었다···국내 기술 수준은 몇점?

디지털화폐의 그림자 2.

디지털화폐의 그림자

미국·중국만 빠른 반등…“다른 지역 경제 회복 속도와는 격차” 3.

미국·중국만 빠른 반등…“다른 지역 경제 회복 속도와는 격차”

코넥스 대장주 ‘지놈앤컴퍼니’ 코스닥 진입 성공적일까 4.

코넥스 대장주 ‘지놈앤컴퍼니’ 코스닥 진입 성공적일까

“GS25 손가락 모양이 남성 비하? 그럼 집게로 음식 집나” 5.

“GS25 손가락 모양이 남성 비하? 그럼 집게로 음식 집나”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