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쇼핑·소비자

유니클로, ‘위안부 모독 의혹’ 광고 송출 중단

등록 :2019-10-20 15:52

“정치적 연관관계 없으나 불편함 받아들여 송출 중단 결정”
유니클로 광고 갈무리
유니클로 광고 갈무리
유니클로가 ‘위안부 모독’ 의혹을 받은 새 광고송출을 중단하기로 했다.

유니클로는 20일 “해당 광고는 ‘후리스’(플리스) 25주년을 기념하는 글로벌 시리즈 광고로, 어떠한 정치적 또는 종교적 사안, 신념 및 단체와 어떠한 연관관계도 없으나 많은 분께서 불편함을 느끼신 부분을 무겁게 받아들여 (논란이 된) 당일 즉각 해당 광고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지난 19일부터 디지털을 포함 대부분의 플랫폼에서 광고를 중단했고, 일부 방송사는 사정에 의해 월요일부터 중단된다”고 말했다.

유니클로가 최근 공개한 광고영상은 90대 할머니가 10대 여성으로부터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었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게 오래전 일은 기억 못 한다”(I can't remember that far back)고 답하는 내용이 담겼다. 우리말 자막에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로 의역되면서, 유니클로가 80년 전인 1939년 일제강점기 위안부 관련 문제 제기를 조롱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부에서 나왔다.

유니클로는 지난 18일 “현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98살 아이리스 아펠과 13살의 패션 디자이너 케리스 로저스를 모델로 기용해, 이렇게 나이 차이가 크게 나는 두 사람 모두가 후리스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을 보시는 분들이 바로 이해하기 쉽도록 한국에서 추가로 두 사람의 나이 차를 자막 처리했다”며 “유니클로는 전 세계 어디에서나 어떠한 정치적 또는 종교적 사안, 신념 및 단체와 어떠한 연관관계도 없다”고 설명했다.

신민정 기자 shin@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경남 고성∼창원시 연결 ‘국도 14호선’ 18일 전면 개통 1.

경남 고성∼창원시 연결 ‘국도 14호선’ 18일 전면 개통

“생체정보 추적하는 초고위험 AI, 사용 즉각 중단…개발도 금지” 2.

“생체정보 추적하는 초고위험 AI, 사용 즉각 중단…개발도 금지”

[뉴스AS] 조선업 호황이라는데…중형 조선사는 왜 울상? 3.

[뉴스AS] 조선업 호황이라는데…중형 조선사는 왜 울상?

약관 뜯어봤다…스테이블코인 빠지면, 실제 달러 상환되는지 4.

약관 뜯어봤다…스테이블코인 빠지면, 실제 달러 상환되는지

‘계정 공유는 사랑’이라더니…넷플릭스 이탈자 늘어날 듯 5.

‘계정 공유는 사랑’이라더니…넷플릭스 이탈자 늘어날 듯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