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쇼핑·소비자

추석 뒤 뭘 많이 살까
다이어트·아웃도어 용품 매출 늘어

등록 :2014-09-10 21:11수정 :2014-09-10 22:28

그래픽 뉴스
명절 스트레스를 한 몸에 받은 40~50대 ‘며느리’들이 대거 쇼핑에 나섰기 때문일까. 추석 직후 차례상 차림 비용으로 지갑이 홀쭉해진 소비자들이 ‘다이어트 용품’에는 지갑을 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마트가 20011~2013년 추석 직후 10일간 매출을 살펴본 결과, 추석 직전 10일간에 비해 체중계가 32.9% 더 팔렸고, 아령·덤벨 등 헬스용품 매출도 22.8% 늘었다. 닭고기 전체 매출은 12.3% 줄어든 가운데, 다이어트 식품으로 알려진 닭가슴살 매출만 유독 10.9% 뛰었다.

‘간식’ 소비도 늘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에서는 같은 기간 초콜릿·코코아 매출이 각 35.1%·29% 늘었고, 식빵 매출도 26.3% 늘었다. 짜장라면은 38% 더 팔렸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3년간 설·추석 등 명절 직후 일주일간 매출을 살펴보니, 40~50대 여성 매출 비중이 연평균 수치보다 5.4% 높았다고 밝혔다. 여성정장·국외패션의류 등 이들이 주로 찾는 상품 매출도 25% 이상 늘었다. 온라인쇼핑몰 에이케이(AK)몰에서도 추석 직후에는 화장품이 매출비중 20%를 차지하며 가장 잘 팔렸다(최근 3년간 추석 직후 2주 30~50대 매출 분석). 에이케이몰은 “명절 직후 남성의 화장품 구입 건수가 30% 늘었다. 고생한 아내에게 선물하는 남편이 늘어난 것 같다”고 봤다.

롯데마트는 “명절 직후에는 완구 매출이 평소보다 2배 가량 높아지고, 올해 설 직후 일주일간의 완구 매출은 전주 대비 78.9%나 올랐다”고 밝혔다.

가을을 맞아 아웃도어 용품·집단장 용품도 잘 팔렸다. 최근 3년 동안 롯데마트에서는 추석 직후 10일간 등산복(34.5%), 등산용품(41.6%), 자전거(40.5%)의 매출이 늘었고, 수납용품(23.5%), 세탁용품(19.9%), 가구(22.6%)도 잘 팔렸다.

김효진 기자 jul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기준금리 0.25%p 인상…올 성장률 2.7%, 물가 4.5%로 수정 1.

기준금리 0.25%p 인상…올 성장률 2.7%, 물가 4.5%로 수정

물가는 오르는데…추경에는 ‘기초연금 인상분’ 절반만 반영 2.

물가는 오르는데…추경에는 ‘기초연금 인상분’ 절반만 반영

게임용 ‘레이싱 휠’을 돌렸다, 25㎞ 밖 ‘진짜 차’가 움직였다 [현장] 3.

게임용 ‘레이싱 휠’을 돌렸다, 25㎞ 밖 ‘진짜 차’가 움직였다 [현장]

삼성·현대차 등 ‘4~5년짜리 투자’ 같은날 발표, 속사정 따로 있다 4.

삼성·현대차 등 ‘4~5년짜리 투자’ 같은날 발표, 속사정 따로 있다

도시철도 신림선 28일 개통…관악구∼영등포구 16분 소요 5.

도시철도 신림선 28일 개통…관악구∼영등포구 16분 소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