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쇼핑·소비자

대한항공, 화물 선전·여객 회복 양날개로 2분기 ‘깜짝 실적’

등록 :2022-08-04 17:39수정 :2022-08-04 17:57

영업이익 274% 증가해 7359억
매출액은 71% 늘어 3조3324억
“코로나 재유행 우려로 여객 회복 더뎌질 듯”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이 화물 운송 선전과 여객 수요 회복 덕에 2분기에 고유가와 고환율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배 가까이 많은 영업이익을 냈다.

대한항공은 별도 기준으로 2분기에 3조3324억원의 매출을 올려 7359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매출은 71%, 영업이익은 274% 증가했다. 시장 전망치(매출 3조1751억원·영업이익 6031억원)를 크게 웃도는 ‘깜짝 실적’이다. 당기순이익은 4504억원으로 246% 늘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엔데믹(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 전환과 주요 국가 국경 개방에 따른 해외여행 수요 회복이 화물 운송 부문 선전과 함께 수익성을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2분기 여객 매출은 874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307% 증가했다. 화물 매출은 2조1712억원으로 44% 늘었다. 화물 매출의 경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중국 일부 도시 봉쇄 등에 따른 공급망 혼란 속에서도 자동차·반도체 등에 대한 수요 증가와 진단키트 등 코로나19 프로젝트성 품목 유치에 힘입어 증가세를 이어갔다.

대한항공은 하반기 여객 수요 회복 속도에 대해 “코로나19 재유행 우려, 유가 변동성 등 외부 변수 영향으로 회복세가 더뎌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하반기 화물 사업은 글로벌 여객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에 따른 밸리 카고(여객기 화물수송) 확대 등으로 공급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소스코드 유출…“해커의 돈 요구 거절” 1.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소스코드 유출…“해커의 돈 요구 거절”

LGU+, 이동통신·인터넷·전화 가입자 18만명 개인정보 유출 2.

LGU+, 이동통신·인터넷·전화 가입자 18만명 개인정보 유출

[단독] 미래전략실 가고 사업지원TF? 삼성전자 사내 ‘월권’ 논란 3.

[단독] 미래전략실 가고 사업지원TF? 삼성전자 사내 ‘월권’ 논란

삼성전자 반도체, ‘연봉의 절반’ 성과급으로 쏜다 4.

삼성전자 반도체, ‘연봉의 절반’ 성과급으로 쏜다

한국, 인터넷 속도 34위…세계 2위였는데 3년 새 5G급 추락 5.

한국, 인터넷 속도 34위…세계 2위였는데 3년 새 5G급 추락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