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쇼핑·소비자

새해부터 횡단보도서 과속하면 보험료 최대 10% 할증

등록 :2021-12-27 11:22수정 :2021-12-28 02:03

2022년 달라지는 보험제도
클립아트코리아
클립아트코리아

새해부터 자동차 운전자가 횡단보도 등에서 과속을 하는 등 교통 법규를 어기면 자동차 보험료가 최대 10% 할증될 수 있다.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가 27일 함께 발표한 ‘2022년 달라지는 보험 제도’ 자료를 보면, 보험사들은 내년 1월부터 횡단보도 등에서 과속, 보행자 보호 의무 위반 등 교통 법규를 어긴 운전자의 자동차 보험료를 5∼10% 할증한다. 그동안은 이러한 내용의 교통 법규 위반에 대한 보험료 할증 기준이 별도로 없었다. 보험사들은 운전자가 어린이 보호 구역에서 교통 법규를 어긴 데 대해서는 지난 9월부터 같은 할증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이뿐 아니라 그동안 배우자가 주피보험자로 가입한 자동차 보험에 제2 운전자 등으로 등록해 종피보험자 자격으로 운전했던 사람이 차량 구매 등 이유로 새로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려 한다면 새해부터는 배우자의 차량을 운전하면서 쌓은 무사고 운전 경력을 최대 3년까지 인정받을 수 있다. 그동안은 종피보험자이던 배우자가 별도로 자동차 보험에 가입할 때 무사고 경력이 인정되지 않았다.

그 밖에도 새해부터는 차량 낙하물 사고에 대한 정부 보장 사업 보상 범위가 확대된다. 그동안 정부 보장 사업의 대상은 무보험차, 뺑소니 사고 피해자에 국한됐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자동차 손해배상 보장법 개정에 따라 자동차 낙하물 사고로 사망하거나 부상을 당한 경우도 정부가 보상을 해줄 수 있도록 그 범위가 넓어진다.

노지원 기자 zon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물가는 오르는데…추경에는 ‘기초연금 인상분’ 절반만 반영 1.

물가는 오르는데…추경에는 ‘기초연금 인상분’ 절반만 반영

삼성·현대차 등 ‘4~5년짜리 투자’ 같은날 발표, 속사정 따로 있다 2.

삼성·현대차 등 ‘4~5년짜리 투자’ 같은날 발표, 속사정 따로 있다

코로나 사망자 과소추계 됐나…한달 사망자 사상 첫 4만명대 3.

코로나 사망자 과소추계 됐나…한달 사망자 사상 첫 4만명대

코인→주식 전이효과 더 커졌다…‘루나 리스크’ 옮겨올라 촉각 4.

코인→주식 전이효과 더 커졌다…‘루나 리스크’ 옮겨올라 촉각

‘생애 첫 주택 LTV 80%’부터 추진…청년 전세대출 확대도 조만간 5.

‘생애 첫 주택 LTV 80%’부터 추진…청년 전세대출 확대도 조만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