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쇼핑·소비자

제주항공, 25일부터 인천~괌 노선 운항 재개

등록 :2021-11-05 10:31수정 :2021-11-05 10:37

지난해 3월 중단 이후 1년8개월만
주 2회 운항하다 내년에는 주 4회로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과 한국인 무격리 입국 국가 증가로 국외여행 수요가 늘자 그동안 막혔던 국외 인기 여행지 하늘길이 잇따라 열리고 있다.

제주항공은 인천~괌 노선 운항을 25일부터 재개한다고 5일 밝혔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지난해 3월 정기편 운항을 중단한 이후 1년8개월 만이다. 그동안은 올 6월과 9월에 교민 수송 목적으로 전세기를 3차례 운항했을 뿐이다.

제주항공은 인천~괌 노선을 11월에는 주 2회(목·일) 운항하고, 12월과 내년 1월에는 주 4회(수·목·토·일)로 늘려 총 38편을 운항할 계획이다. 인천공항에서 오전 9시(이하 현지시간)에 출발하고, 괌에서는 오후 4시 출발해 인천공항에 7시50분 도착하는 일정이다. 제주항공은 “3개월 부정기편 운항을 거쳐 정기편으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항공은 인천~괌 노선 재운항에 맞춰 5일 오후 4시부터 12월5일까지 특가 항공권 판매 행사를 연다. 탑승일 기준으로 오는 25일부터 내년 1월31일까지 탈 수 있는 편도 항공권을 유류할증료와 공항시설 사용료 등을 모두 포함해 31만원부터 판매한다. 제주항공 누리집(www.jejuair.net)과 모바일 앱에서 예약할 수 있다. 인천~괌 노선 항공편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출발 72시간 전 코로나19 검사(PCR) 영문 음성확인서와 2차 접종 영문 확인서를 지참해야 한다.

인천-괌 노선은 앞서 대한항공(주 2회)·진에어(2회)·티웨이항공(1회)도 운항을 재개했다.

김재섭 선임기자 jskim@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블프 때 괜히 질렀다, 연말까지 참을걸” 널뛰는 환율, 감 잡기 어렵네 1.

“블프 때 괜히 질렀다, 연말까지 참을걸” 널뛰는 환율, 감 잡기 어렵네

시멘트 이어 철강·석유화학·정유도 “이번주 업무개시명령 검토” 2.

시멘트 이어 철강·석유화학·정유도 “이번주 업무개시명령 검토”

규제 확 풀었는데…경기도 아파트값, 더 떨어졌다 3.

규제 확 풀었는데…경기도 아파트값, 더 떨어졌다

국토부, ‘업무개시명령 거부’ 화물기사 찾으려 2차 현장조사 시작 4.

국토부, ‘업무개시명령 거부’ 화물기사 찾으려 2차 현장조사 시작

정몽구 명예회장, 한국인 최초로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 5.

정몽구 명예회장, 한국인 최초로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