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쇼핑·소비자

육아휴직 직원 창고 발령내고 “못 견디게 해라”…남양 ‘총수 리스크’

등록 :2021-09-07 15:13수정 :2021-09-08 02:38

단순업무 받은 팀장, 노동위에 구제 신청 내자 ‘물류센터’로 발령
“보이지 않는 아주 강한 압박해” 홍 회장 추정 인물 녹취록 나와
매각 사태에 이은 ‘총수 리스크’…남양 “육아휴직 자유롭게 시행”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지난 5월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불가리스 사태’와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남양유업은 지난달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를 77.8%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해당 연구 결과는 동물의 ‘세포단계’ 실험 결과를 과장해 발표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이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은 이날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통해 사임 의사를 밝혔다. 뉴스1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지난 5월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불가리스 사태’와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남양유업은 지난달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를 77.8%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해당 연구 결과는 동물의 ‘세포단계’ 실험 결과를 과장해 발표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이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은 이날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통해 사임 의사를 밝혔다. 뉴스1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회사가 육아휴직을 낸 여성 팀장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주는 과정에 직접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홍 회장은 불가리스 효과 과장 사태에 이어 회사 매각 결정을 번복하며 주식 매매 계약을 맺은 상대방과 법정 공방을 예고한 바 있다. 남양유업의 ‘총수 리스크’가 심화하는 모양새다.

남양유업은 7일 전날 <에스비에스>(SBS) 보도로 불거진 홍 회장의 ‘부당인사’ 의혹에 대한 입장문을 내놨다. 회사 쪽은 “육아휴직 제도는 많은 직원들이 자유롭게 사용하고 있으며 육아휴직과 관련해 그 어떠한 인사상 불이익 및 부당한 대우 등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회사 쪽은 이어 “언론 보도상의 해당 직원의 육아 휴직 관련 주장은 고등법원에서 기각된 가운데 현재 법적 판결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에스비에스>(SBS) 보도를 보면, 2015년 육아휴직을 낸 최아무개 팀장은 1년 뒤 돌아오자 이전 업무와 관련 없는 단순업무를 부여받았다. 이에 2017년 최씨가 노동위원회에 부당 인사발령 구제신청을 내자, 회사는 고양 물류센터, 천안 물류창고 등으로 인사 발령을 냈다고 한다. 이 과정에 홍 회장이 직접 관여했다는 근거도 제시됐다. 홍 회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빡세게 일을 시키라고, 눈에 보이지 않는 아주 강한 압박을 해서 지금 못 견디게 해”, “위법은 하는 건 아니지만 한계 선상을 걸으라 얘기야” 라고 한 음성 녹취가 공개됐다.

회사 쪽은 부당 인사 자체를 부인하면서도 녹취된 홍 회장의 발언에 대해선 별다른 설명을 내놓지 않았다. 회사 쪽은 이와 관련 <한겨레>의 질문에 “상대방을 비롯해 녹취 시기 및 앞뒤 내용 등을 확인할 수 없어 해당 내용과 관련된 사안인지 파악이 어렵다”고만 밝혔다.

남양유업은 최근 홍 회장의 지분 매각 계획 번복 등으로 극심한 혼돈에 빠진 상태다. 홍 회장은 지난 4월 불가리스 과장 홍보 사건 이후 불거진 불매 운동 등에 책임을 진다는 차원에서 대국민 사과 및 경영 은퇴 발표에다 지분 매각 계획까지 내놨으나 3개월여가 지난 현재 이를 모두 번복했다. 매각 계획 발표 후 지난 7월2일 장중 최고 81만3천원까지 올랐던 남양유업 주가는 매각 계획 철회 등 총수 리스크가 다시 불거지면서 40만원대 후반까지 주저앉았다. 경찰은 최근 불가리스 과장 홍보에 관여한 남양유업 임직원 4명을 검찰에 송치한 바 있다.

박수지 기자 suji@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삼성전자, ‘펑 펑’ 터진 드럼세탁기 뒤늦게 ‘리콜’ 밝혀 1.

삼성전자, ‘펑 펑’ 터진 드럼세탁기 뒤늦게 ‘리콜’ 밝혀

‘당당치킨’ 열풍에도 당당한 역주행…닭고기값 또 올린 BHC 2.

‘당당치킨’ 열풍에도 당당한 역주행…닭고기값 또 올린 BHC

“집값·전셋값 안정시켰다”…윤 대통령 자화자찬에 “황당하다” 3.

“집값·전셋값 안정시켰다”…윤 대통령 자화자찬에 “황당하다”

‘빅맥’ 또 오른다…커피값 이어 버거값 줄인상 신호탄 4.

‘빅맥’ 또 오른다…커피값 이어 버거값 줄인상 신호탄

홈플 ‘치킨 오픈런’에…“천원 더 내렸다” 이마트 ‘5980원 치킨’ 5.

홈플 ‘치킨 오픈런’에…“천원 더 내렸다” 이마트 ‘5980원 치킨’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