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쇼핑·소비자

맥도날드 ‘폐기 빵’ 재사용이 점장 일탈?…무책임한 해명 논란

등록 :2021-08-04 14:25수정 :2021-08-05 02:45

맥도날드, 폐기대상 빵 사용 인정하면서도
점장·알바생 등 직원 개인 일탈로 치부
한국맥도날드 앤토니 마티네즈 대표이사. 맥도날드 제공
한국맥도날드 앤토니 마티네즈 대표이사. 맥도날드 제공

한국맥도날드가 유효기간이 지나 폐기해야 할 햄버거 빵과 또띠야를 쓴 것을 인정했지만, 점장 등 직원 개인의 ‘일탈’로 치부해 논란이 인다.

맥도날드는 4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내부 조사 결과 유효기간 지난 식품에 스티커를 재출력해 부착한 경우가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해당 사안에 대해 내부 규정에 따라 엄격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발 방지를 위해 △유효기간 준수 및 식품안전 강화 위한 지속적 지침 전달 및 교육 △매장 원자재 점검 도구 업데이트 △매장 원재료 점검 제도 강화 조치를 취했으며 향후 종합적인 검토를 통한 재발 방지책 마련을 약속했다.

전날 <한국방송>(KBS)은 공익신고자의 제보를 바탕으로 서울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유효기간을 표시한 스티커를 재부착하는 ‘스티커 갈이’ 방식으로 폐기 대상의 빵과 또띠야 등 식자재를 그대로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공익신고자는 지난해부터 1년 가까이 수십차례에 걸쳐 폐기물 재활용 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장 관리직인 점장이 아르바이트생에게 스티커 갈이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재고관리율 등으로 매장 관리직인 점장을 평가한 것 아니냐고 한국맥도날드에 질의했으나, 맥도날드 관계자는 “관련이 없다. 어떤 보상이나 문책도 없다”고 답변했다. 본사 설명대로라면 매장 점장이 원칙과 달리 단지 식자재가 아까워서 자발적으로 스티커 갈이를 했다는 것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해명이다. 맥도날드가 유효기간이 지난 식재료를 재사용했다는 공익신고를 접수한 국민권익위원회는 관련 내용에 대한 심사에 들어갔다.

박수지 기자 suji@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추석인데 은행 가서 현금 좀 찾아야지…” 이젠 사라진다 1.

“추석인데 은행 가서 현금 좀 찾아야지…” 이젠 사라진다

보이저엑스 남세동 “좋은 회사 많아지면 좋은 AI 서비스도 많아져요” 2.

보이저엑스 남세동 “좋은 회사 많아지면 좋은 AI 서비스도 많아져요”

‘리니지 모델 피로감’으로 연일 신저가 NC, 게임업계 변화 계기 될까 3.

‘리니지 모델 피로감’으로 연일 신저가 NC, 게임업계 변화 계기 될까

소프트뱅크, 쿠팡 주식 2조원어치 매각…안 판다더니 왜? 4.

소프트뱅크, 쿠팡 주식 2조원어치 매각…안 판다더니 왜?

미국 ‘빅테크 M&amp;A’ 브레이크 걸었다…국내도 ‘문어발’ 잡을까 5.

미국 ‘빅테크 M&A’ 브레이크 걸었다…국내도 ‘문어발’ 잡을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