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자동차

‘쌍용차 회생’ 3가지 열쇳말…수출·전동화·평택공장

등록 :2022-06-22 09:00수정 :2022-06-22 09:33

쌍용차 살아나 현대자동차·기아와 경쟁해야
수출 물량 늘리고 전동화 속도 내야 회생 가능성↑
노후된 평택부지도 성장 제약…새 공장 설립 필요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쌍용자동차 제공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쌍용자동차 제공

“국내 자동차 산업의 공정 경쟁체제를 유지해야 한다.”

쌍용자동차가 왜 살아남아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한 전문가들의 답변이다. 지난해 현대자동차그룹은 국산차 국내 판매량 140만6142대 중 88.6%를 차지했다. 르노코리아·한국지엠(GM)·쌍용차는 11.4%에 그쳤다. 르노코리아·한국지엠은 글로벌 본사의 전략적 판단에 따라 신차 배정이 이뤄진다. 독자적으로 생산·판매를 실행하는 쌍용차가 회생해야 현대차그룹과 경쟁하며 국내 소비자 편익이 늘어날 수 있는 구조이다.

하지만 쌍용차가 직면한 현실은 녹록지 않다. 쌍용차 매각을 앞두고 ‘수출·전동화·평택공장’ 등 3가지 열쇳말로 이 회사가 극복해야 할 과제를 분석해봤다.

■ 수출

국내 자동차 업체는 수출물량을 확보하지 못하면 수익을 내기 어렵다. 내수 시장이 협소해서다. 지난해 전 세계 승용차 판매량은 8131만대다. 이 가운데 국내 판매량은 147만대로, 전체의 1.8%에 불과하다. 반면, 쌍용차는 그간 수출량이 국내 판매량에 못 미쳤다. 2021년 국내서 5만6363대를 팔았지만, 수출은 2만8133대에 그쳤다. 쌍용차는 연간 판매량이 16만대를 넘으면 수익을 낼 수 있다고 본다. 지난해 판매량 8만4496대의 2배 가량을 팔아야 한다. 수출이 늘지 않으면 목표 달성이 어렵다.

오민규 노동문제연구소 연구실장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현재 쌍용차는 유럽 수출이 주력”이라며 “중동, 아프리카 등 최소 2개 지역에서 각각 1∼2만대를 꾸준히 팔수 있는 시장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도 평택 쌍용자동차 조립1 공장에서 직원들이 차량 문을 조립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제공
경기도 평택 쌍용자동차 조립1 공장에서 직원들이 차량 문을 조립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제공

문제는 현지 딜러·정비 네트워크와 부품 공급망 등을 구축하는 데 막대한 비용이 든다는 점이다. 쌍용차는 신차 개발에 투자할 금액도 빠듯하다. 대안으로 ‘플랫폼 수출 사업’이 언급된다. 쌍용차가 주요 부품과 차량 뼈대를 만들어 수출하고, 현지 업체가 차량 외관을 얹어 차량을 완성한 뒤 판매하는 방식이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한국에서는 지금처럼 완성차를 만들어 판매하고, 수출 시장에서는 플랫폼 사업을 생각해볼 수 있다”며 “수출 시장의 물류망 구축과 마케팅을 현지 업체가 책임지게 되면 (쌍용차는)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전동화

쌍용차는 그동안 회생에 집중하느라 전동화 대응에 늦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쌍용차는 2021년 12월에야 중국 전기차·배터리 제조업체 비와이디(BYD)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전동화 대비에 나섰다. 올해 2월 첫 전기차 ‘코란도 이모션’을 내놨지만 배터리 수급난 탓에 지금까지 156대밖에 출고하지 못했다. 시장에서 제대로 평가조차 받지 못한 상태이다. 비와이디와 개발 중인 새 전기차 ‘유(U)100’이 향후 쌍용차의 전동화 성공을 가르는 가늠자가 될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인수자의 투자 의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미래자동차학부)는 “쌍용차는 하이브리드, 전기차 관련 기술이 굉장히 취약하다”며 “전기차 등 신차 2∼3종이 나오는 데만 1조원 정도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전경. 쌍용차 홈페이지 갈무리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전경. 쌍용차 홈페이지 갈무리

■ 평택공장

쌍용차의 경기도 평택 공장도 이 회사의 장기적인 성장을 제약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공장 부지가 좁고 노후화됐기 때문이다. 1979년 지어진 평택공장은 올해로 43년째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자동차 공장은 용접부터 최종 조립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모든 과정이 1열로 늘어서 있으면 효율이 높다. 하지만 평택공장은 각 공정이 병렬로 늘어서 있어 효율성이 떨어진다. 하지만 당장 현 공장을 허물고 새 공장을 지을만한 여력은 안된다.

이름을 밝히길 꺼린 한 전문가는 충남 지역에 전기차 별도 법인을 내어 추가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 전문가는 “평택이 수도권이어서 각종 지원에서 배제되는 경우가 많다”며 “평택공장이 가진 한계를 극복할 새 전기차 공장이 근처에 있다면 유리할 것이다. 쌍용차 협력사들도 충남 쪽에 몰려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대안은 지방자치단체 간 갈등과 생산직 전환배치라는 장애물을 넘어야 실행이 가능하다.

안태호 기자 eco@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가전·TV·스마트폰 재고 쌓였다…‘빙하기’ 오고 있다 1.

가전·TV·스마트폰 재고 쌓였다…‘빙하기’ 오고 있다

‘효율화’ 내세운…공공부문 인력감축 태풍 몰려오나 2.

‘효율화’ 내세운…공공부문 인력감축 태풍 몰려오나

세계에서 라면 가장 많이 먹는 나라, 이젠 한국이 아니라고? 3.

세계에서 라면 가장 많이 먹는 나라, 이젠 한국이 아니라고?

“한국 소득, 일본 추월 ‘역사적 사건’…영국 제친 아일랜드는 축제도” 4.

“한국 소득, 일본 추월 ‘역사적 사건’…영국 제친 아일랜드는 축제도”

“월세 됐고, 관리비 100만원”…자영업자 울리는 건물주 꼼수 5.

“월세 됐고, 관리비 100만원”…자영업자 울리는 건물주 꼼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