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기업PR

명지대-국가정보원, ‘방위산업 안보와 방첩 분야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등록 :2021-10-13 16:30

방위산업 안보와 방첩 분야에서 공동연구 및 전문인력 양성을 목적

명지대학교(총장 유병진)와 국가정보원이 10월 13일(수) 오후 2시 명지대 자연캠퍼스 창조예술관 대회의실에서 ‘방위산업 안보와 방첩 분야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명지대 유병진 총장을 비롯한 임연수 교학부총장, 선정원 연구부총장과 국가정보원 업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세계적 수준으로 도약하고 있는 우리나라 방위산업의 침해에 대응하기 위해 양 기간 관에 체결되었다. 양 기관은 방위산업 안보와 방첩 분야에서 공동연구 및 전문인력 양성을 목적으로 상호협력적인 관계를 맺으며, △학술교류 △인적 자원 교류 △전문인력 양성 △워크숍‧세미나 공동 개최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명지대 유병진 총장은 “우리나라는 세계 6위에 달하는 국방력과 세계적 수준의 방위산업을 갖추었음에도, 방산 안보와 방첩 분야에 있어 학술연구의 기반과 전문인력의 숫자가 미흡한 실정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이 상호 발전적인 협력관계를 맺으며 방위산업과 국가안보에 이바지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명지대는 방위산업 및 사이버 안보의 고급인재 양성과 학술연구 진흥을 위해 대학원에 보안학과를 운영해왔으며, 내년 3월에는 국내 최초로 방산안보학과 대학원 석‧박사 과정을 신설하며 방위산업 안보 분야에 대한 특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 자료 제공 : 명지대학교

< 이 기사는 대학이 제공한 정보기사로, 한겨레의 의견과 다를 수 있습니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단독] 정부, 출입국 얼굴사진 1억7천만건 AI업체에 넘겼다 1.

[단독] 정부, 출입국 얼굴사진 1억7천만건 AI업체에 넘겼다

박범계 “출입국 얼굴사진 민간 이전…처음 알았고 많이 놀랐다” 2.

박범계 “출입국 얼굴사진 민간 이전…처음 알았고 많이 놀랐다”

‘심판 겸 선수’ 아마존 실체 드러나자…살얼음판 걷는 쿠팡 3.

‘심판 겸 선수’ 아마존 실체 드러나자…살얼음판 걷는 쿠팡

미 ETF 흥행 성공한 비트코인, 최고가 기록 갈아치웠다 4.

미 ETF 흥행 성공한 비트코인, 최고가 기록 갈아치웠다

두 마리 토끼 잡은 테슬라…3분기 기록적 실적 5.

두 마리 토끼 잡은 테슬라…3분기 기록적 실적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