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음악·공연·전시

“이름 바꾸고 음악 대하는 마음가짐 달라졌어요”

등록 :2017-12-25 18:27수정 :2017-12-25 21:41

크게 작게

-카더가든 인터뷰-
소울 기대주였던 ‘메이슨더소울’
본명 차정원 본떠 활동명 바꾸고
록 앨범 ‘아파트먼트’ 발매
오혁·선우정아·오존 등과 작업
“예전엔 남들이 좋아하는 음악
이젠 내 음악이 뭔지 생각하죠”
카더가든. 두루두루 에이엠씨 제공
카더가든. 두루두루 에이엠씨 제공
“카더가든으로 이름을 바꿀 거래요.”

2년 전쯤 만난 두루두루에이엠씨 레이블의 강명진 대표가 메이슨더소울 얘기를 꺼냈다. “본명이 차(car)정원(the garden)이라고 카더가든으로 바꾼대요.” 처음엔 다 농담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메이슨더소울은 실제로 이름을 카더가든으로 바꾸고 활동을 시작했다.

21일 서울 연희동의 두루두루에이엠씨 사무실에서 카더가든을 만났다. 그는 이미 메이슨더소울이란 이름으로 탄탄하게 경력을 쌓고 있었다. 한국대중음악상에서도 아르앤비&소울 부문 후보로 이름을 올렸고, 여러 음악가와 활발하게 교류하며 이름을 알리던 참이었다. 하지만 이름에 있는 ‘소울’이 계속 걸렸다. 부담스럽기도 했고 오그라드는 느낌도 있었다. 메이슨더소울로 쌓아온 경력이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쉽게 포기할 수 있었다.

이름을 바꾸고 많은 변화가 있었다. 가장 먼저 음악을 대하는 마음가짐이 달라졌다. “이름을 바꾸면서 생각도 많이 변했어요. 전에는 내가 만든 음악을 사람들이 좋아할까 하는 생각만을 했는데, 이제는 음악을 내 삶과 연결해서 생각을 해요. 나한테 남는 음악이 뭘까 생각도 하고 그렇게 다 연결이 되니까 곡을 쓸 때도 영향을 주더라고요. 전에는 사람들 반응을 보면서 일희일비했는데 이제는 더 넓게 보면서 오래 음악을 하려고 해요.”

카더가든. 두루두루 에이엠씨 제공
카더가든. 두루두루 에이엠씨 제공
음악 스타일도 바뀌었다. 메이슨더소울 시절이 이름에 ‘소울’이 들어가는 것처럼 흑인 음악 느낌이 났다면 얼마 전 발표한 첫 앨범 <아파트먼트>는 좀 더 록의 기운이 강해졌다. 기타-베이스-드럼이라는 기본적인 구성으로 할 수 있는 록 기반의 음악이 됐다. 앨범의 전체적인 사운드는 “록 페스티벌만 생각하며 만들”었을 정도로 라이브에서 구현할 수 있는 방식으로 완성했다.

카더가든의 연관검색어 가운데 하나는 혁오의 리더 ‘오혁’이다. 둘은 좋은 친구이자 좋은 음악 파트너이다. 올해를 빛낸 노래 가운데 하나인 혁오의 ‘톰보이’를 공동 작곡했고 카더가든의 앨범에선 오혁이 가사를 써주고 노래도 함께 불렀다. 오혁뿐 아니라 선우정아, 오존, 파라솔 등이 참여해 로큰롤부터 칠웨이브(복고적인 전자 사운드와 심플한 멜로디가 결합한 형태의 최신 음악)까지 세련된 형태의 음악을 들려준다. 그래서 지금 카더가든의 음악은 앨범에 참여한 혁오나 오존의 음악과 함께 이른바 ‘힙’한 음악으로 주목받는다.

카더가든은 오래도록 음악 하는 게 목표라고 반복해 이야기했다. 앨범 제목인 ‘아파트먼트’도 그 연장에 있다. “어릴 때 집이 어려웠어요. 친구들은 다 아파트 사는데 저만 허름한 연립주택에 살았거든요. 초등학교 다니는 내내 아파트에 너무 살고 싶었어요. 지금의 꿈은 음악을 오래 하는 건데 좋은 음악을 계속 만들어야 그럴 수 있는 거잖아요. 지금은 그게 어릴 때 아파트에 살고 싶었던 꿈 같은 거니까 좋은 음악을 만드는 걸 아파트에 비유해서 제목을 그렇게 지었어요.”

그렇게, 기초가 탄탄하고 디자인도 세련된 아파트가 하나 지어지고 있다.

김학선 객원기자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박나래의 성적 농담이 불쾌하다는 남성들에게 1.

박나래의 성적 농담이 불쾌하다는 남성들에게

‘윤여정의 증명’ 방해한 언론, 그 추한 ‘전남편 바이럴’ 2.

‘윤여정의 증명’ 방해한 언론, 그 추한 ‘전남편 바이럴’

‘마우스’ 치국 엄마, 배우 천정하 사망 3.

‘마우스’ 치국 엄마, 배우 천정하 사망

“알고 보니… 헉!” 이 둘의 놀라운 반전 ‘다중캐’ 4.

“알고 보니… 헉!” 이 둘의 놀라운 반전 ‘다중캐’

스칼릿 조핸슨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 성차별 만연” 비판 5.

스칼릿 조핸슨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 성차별 만연” 비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