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영화·애니

눈이 마주치던 순간, 사랑하게 됐다

등록 :2016-01-26 20:28수정 :2016-01-26 20:28

영화 ‘캐롤‘. 사진 시지브이 아트하우스 제공
영화 ‘캐롤‘. 사진 시지브이 아트하우스 제공
영화 ‘캐롤’이 품은 세가지 이야기
이 사랑이 무엇 때문에 시작됐는지, 그만 잊어버렸다. 누구의 사랑인지도 중요하지 않게 됐다. 우연히 만난 두 여자가 서로를 사랑하게 된다는 영화 <캐롤>(2월4일 개봉)은 관객들을 기이한 사랑의 경험으로 끌어들인다. 남의 사랑을 사랑하게 되는 경험을 하고 나선 묻지 않을 수가 없다. 우리를 이렇게 홀리는 그 감정의 정체는 무엇인가? <캐롤>의 사랑이 품고 있는 몇 가지 비밀이 있다.

벼락처럼 맘에 들어온 동성연인
퀴어영화로 한정할 수 없을 만큼
사랑, 그 아름다움에 관한 영화

■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소금값> 이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의 원작인 <소금값>은 뜻밖에도 ‘20세기의 에드거 앨런 포’로 불리는 스릴러 작가 퍼트리샤 하이스미스의 작품이다. <리플리> 등의 작가인 하이스미스는 일생에 단 한번 자전적 경험을 담은 사랑 이야기를 썼다. 1950년 크리스마스 시즌을 앞두고 백화점 장난감 가게에서 일하던 하이스미스는 금발머리에 모피코트를 입고 물건을 사러 온 어느 중년 여성에게 반하고 만다. 영화 속 우아한 손님 캐롤 에어드(케이트 블란쳇)에게 마음을 빼앗긴 젊은 여성 테레즈 벨리벳(루니 마라)이 하이스미스인 셈이지만, 실제론 둘 사이에 어떤 로맨스도 벌어지지 않았다. 작가는 그날 밤부터 이 소설을 쓰기 시작했고, 가게에서 일하다가 아이들로부터 수두가 옮는 통에 다시는 그 가게에 나가 일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 소설은 성애 장면에 대한 화려한 은유들, 두 여자의 심리에 대한 치밀한 묘사 등으로 지금까지도 인기를 얻고 있지만, 하이스미스는 클레어 모건이라는 필명으로 이 책을 발표한 뒤 1990년대가 되어서야 자신이 이 책을 썼음을 인정했다. 원작 소설을 한국어로 번역한 김미정씨는 “하이스미스가 자신에게 ‘레즈비언 소설 작가’라는 꼬리표가 붙는 걸 원치 않았기 때문”이라며 “1952년 이 소설을 쓸 당시 하이스미스는 서른살에 불과했고, (동성애를 범죄시하는) 시대 분위기에서 커밍아웃 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이라 추측한다. <소금값>은 동성애를 다룬 소설 중 처음으로 행복한 결말을 택한 작품으로 꼽힌다. “두 사람은 천 개의 도시, 천 개의 집, 천 개의 외국 땅에서 함께 할 것이다. 그리고 천국이든 지옥이든 같이 갈 것이다.” 소설은 거침없이 선언하며 끝맺지만, 하이스미스는 1960년대에 들어서야 커밍아웃을 했다.

■ 케이트 블란쳇·루니 마라 사랑의 중심은 캐롤인가, 테레즈인가. 사랑하는 두 여자의 자아는 둘로 쉽사리 쪼개지지 않는다. 작가는 어느 땐 캐롤의 입을 빌어 “자신의 본성대로 살지 못하는 것이야말로 타락”이라고 한탄하고 또 다른 장면에선 테레즈의 목소리로 “저 모습이 바로 내가 사랑했던 캐롤”이라고 속삭인다.

캐롤은 부유한 중산층 사회의 일원으로 살아온 30대 중반 여성이다. 그가 먼저 테레즈를 알아보고 다가오는데 엘프 여신(<반지의 제왕>)이며, 여왕(<엘리자베스>)인 케이트 블란쳇의 우아하고 고혹적인 부탁을 거절할 방법은 없다. 루니 마라가 연기하는 테레즈는 마라가 연기했던 <밀레니엄:여자를 증오한 남자들>의 불안정한 영혼, <트래쉬>의 곧은 눈길을 지닌 여성 등을 합친 모든 것이다.

케이트 블란쳇·루니 마라가 열연
하이스미스가 자전적 경험 쓴
소설 ‘소금값’이 영화의 원작

■ <델마와 루이스>~<브로큰백 마운틴> 사랑의 문앞에서 망설이던 캐롤과 테레즈는 함께 여행을 떠난다. 두 여자가 여행을 떠남으로써 현실에서 벗어나려 시도하는 이야기는 다른 소설과 영화에서도 종종 반복돼온 설정이다. 문학평론가 테리 캐슬은 <소금값>(1952)이 나보코프의 <롤리타>(1955년)에 영향을 주었다고 분석한다. 2부로 나뉜 구성, 두 주인공이 미국을 횡단하는 자동차 여행을 떠나는 내용 등에서 두 작품은 유사한 구석이 있다. 리들리 스콧 감독의 <델마와 루이스>(1993)나 <몬스터>(2003)의 비극을 떠올리는 관객들은 그들의 여행을 불안하게 지켜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영화는 아름다움으로 관객들을 도취시킨다. 화려한 이미지는 톰 포드 감독의 <싱글 맨>(2010)에 견줄 만한 것이며, 이성애자들의 ‘거부감’도 쉽게 허물어뜨릴 만큼 아름다운 사랑의 경험은 <브로크백 마운틴>(2006) 이후 오랫만이다. 토드 헤인즈 감독은 “영화는 분명 레즈비언의 사랑을 그리고 있지만, 내가 정말 그리고 싶었던 것은 모든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두 사람’의 격정적인 사랑”이라고 말했다. 영화 속 테레즈도 “난 여자이고, 그저 여자를 사랑하는 것뿐”이라고 말한다. <캐롤>은 퀴어 영화로 한정할 수 없는, 순전한 사랑에 대한 영화다.

남은주 기자 mifoco@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BTS·블랙핑크 잇는 다음 ‘월클’ 스타는? 1.

BTS·블랙핑크 잇는 다음 ‘월클’ 스타는?

‘부동산공화국’ 대한민국의 민낯 2.

‘부동산공화국’ 대한민국의 민낯

일자리 없애는 건 ‘자동화’ 아닌 과잉 생산 3.

일자리 없애는 건 ‘자동화’ 아닌 과잉 생산

어쩌다 ‘노잼’ 도시에 머물게 되었냐면요… 4.

어쩌다 ‘노잼’ 도시에 머물게 되었냐면요…

[악의 마음… 어땠어?] 절제된 김남길의 ‘프로파일러 탄생기’ 5.

[악의 마음… 어땠어?] 절제된 김남길의 ‘프로파일러 탄생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