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문화일반

나홍진이 기획·제작한 ‘랑종’은 타이판 ‘곡성’?

등록 :2021-06-03 11:00수정 :2021-06-03 14:22

7월 국내 개봉 일정 확정
소름끼치는 예고편 눈길
영화 <랑종>의 스틸컷. 쇼박스 제공
영화 <랑종>의 스틸컷. 쇼박스 제공
한국형 호러무비 대표주자인 <곡성> 나홍진 감독과 타이 스타감독 반종 피산다나쿤의 만남으로 화제가 된 공포영화 <랑종>이 7월 개봉을 확정했다. 나 감독이 기획·제작하고 피산다나쿤이 연출한 <랑종>은 아시아 공포영화 강국으로 부상하고 있는 타이에서 촬영된 글로벌 프로젝트다. 3일 배급사 쇼박스는 “나 감독이 시나리오 원안을 쓰고 제작에 나선 영화 <랑종>이 7월에 개봉한다”고 밝혔다. 태국어로 ‘무당'을 뜻하는 <랑종>은 타이 동북부 이산 지역의 산골 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가족에게 벌어진 기이한 이야기를 담은 호러영화다. 무속신앙과 악마를 크로스오버한 <곡성>의 공포를 잊지 못하는 호러팬들로서는 영화 <랑종>이 ‘타이판 곡성’이 될지도 관심사가 될 듯하다.

<랑종>의 메가폰을 잡은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사진 속 심령의 존재를 그려낸 <셔터>(2004)로 데뷔해 지난 2014년 영화 <피막>으로 천만 관객을 동원한 최고의 스타 감독. <피막>은 전쟁터에 나갔다가 고향에 돌아온 주인공 피막이 귀신이 된 아내와 나누는 사랑을 슬프지만 유쾌하게 담고 있는 작품이다.

다음 달 국내에서 개봉한 뒤 전세계에 공개될 예정인 영화 <랑종>은, <기생충> <아가씨> 등을 배급한 조커스 필름이 일찌감치 프랑스 배급을 결정한 바 있다.

오승훈 기자 vino@hani.co.kr

▶예고편 영상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마음 울림따라 맛 수행한 괴짜 요리사, 임지호를 추모하며 1.

마음 울림따라 맛 수행한 괴짜 요리사, 임지호를 추모하며

최유라…여자들이 치열하게 통과중인 ‘갱신기’ 이야기를 합니다 2.

최유라…여자들이 치열하게 통과중인 ‘갱신기’ 이야기를 합니다

‘조국의 시간’은 과연 얼마나 팔릴까? 3.

‘조국의 시간’은 과연 얼마나 팔릴까?

아, 이건 운명이야…무대 위에선 도망갈 수 없거든요 4.

아, 이건 운명이야…무대 위에선 도망갈 수 없거든요

몰라보게 큰 방탄이들, 아미라서 뿌듯하구나 5.

몰라보게 큰 방탄이들, 아미라서 뿌듯하구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