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문화일반

작곡가 진은숙, 뉴욕 필하모닉 크라비스 음악상 수상

등록 :2018-10-12 11:37수정 :2018-10-14 22:14

진은숙 작곡가. 서울시향 제공
진은숙 작곡가. 서울시향 제공
미국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11일(현지시각) 작곡가 진은숙(57)이 ‘제4회 마리 호세 크라비스 음악상’ 수상자로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이 상은 탁월한 업적을 이룬 작곡가에게 수여한다는 취지로 뉴욕 필하모닉이 지난 2011년 제정해 격년제로 수여하고 있는 음악상이다. 이 상의 수상자는 20만 달러(약 2억2000만원)의 상금과 뉴욕 필하모닉이 초연할 대규모 신작 위촉을 받게 된다.

진은숙은 지난 2013년부터 꾸준히 뉴욕 필하모닉과 당시 음악 감독이었던 앨런 길버트와 공동작업을 해왔다. 2014년 뉴욕 필하모닉은 자신들이 진은숙에게 위촉한 클라리넷 협주곡을 시즌 오프닝 콘서트에서 4회 연주하기도 했다.

진은숙은 현재 독일 베를린에 거주하며 활동하고 있다. 최신작인 두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그란 카덴차’(Gran Cadenza)가 내년 3월12일 안네 소피 무터와 최예은의 듀오로 뉴욕 카네기홀에서 세계 초연될 예정이고, 현재는 미국 LA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창단 100주년 기념으로 위촉받은 대편성 오케스트라 작품을 창작중이다. 이 작품은 LA 필하모닉 외에 독일 엘프 필하모닉, 파리 국립 오케스트라, 버밍햄 심포니, 로얄 스톡홀름 필하모닉 등 5개의 오케스트라에서 공동위촉한 작품으로 내년 4월 초 LA의 월트 디즈니 콘서트홀에서 세계 초연될 예정이다.

김미영 기자 instyl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독도 평화선만은 이승만의 업적이었건만 1.

독도 평화선만은 이승만의 업적이었건만

피아니스트 백건우, MBC ‘피디수첩’ 상대 11억 손해배상 청구 2.

피아니스트 백건우, MBC ‘피디수첩’ 상대 11억 손해배상 청구

“여순 피해자 고통 느끼려 한겨울 차디찬 맨바닥에서도 그렸죠” 3.

“여순 피해자 고통 느끼려 한겨울 차디찬 맨바닥에서도 그렸죠”

‘아름다운 악녀’ ‘김약국의 딸들’ 배우 최지희 별세 4.

‘아름다운 악녀’ ‘김약국의 딸들’ 배우 최지희 별세

49살 ‘장학퀴즈’…오늘도 10대를 읽는 창이다 5.

49살 ‘장학퀴즈’…오늘도 10대를 읽는 창이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