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문화일반

‘엄복동 자전거’ 근대문화재 된다

등록 :2010-06-08 21:51

‘엄복동 자전거’ 근대문화재 된다
‘엄복동 자전거’ 근대문화재 된다
“떴다 보아라 안창남 비행기, 내려다보아라 엄복동의 자전거….”

일본 제국주의의 식민지 시대에 이런 찬가를 유행시키며 ‘스포츠 영웅’으로 이름을 드날렸던 사이클 선수 엄복동(1892~1951). 그가 탔던 자전거(사진)가 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엄복동의 경주용 자전거를 근대문화재로 등록예고한다고 8일 밝혔다.

‘엄복동 자전거’는 영국 자전거 업체 러지가 1910~1914년에 만든 것으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자전거로 꼽힌다. 문화재청은 “전면 상표의 일련번호 ‘1065274’를 통해 세계적인 희귀 기종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1910년대부터 숱한 사이클 대회를 휩쓴 엄복동은 1929년 자전거를 물려주고 은퇴했다. 후배 선수가 자전거를 넘겨받아 한국전쟁 때 들쳐메고 피난했다는 일화도 전해진다.

노형석 기자 nuge@hani.co.kr, 사진 문화재청 제공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책&생각] 가슴에 박힌 총탄의 비밀 “‘김구 처치’ 획책 중이다” 1.

[책&생각] 가슴에 박힌 총탄의 비밀 “‘김구 처치’ 획책 중이다”

임윤찬 콩쿠르뒤 첫 국내무대, 첫곡은 너무나도 “고귀한” 바흐 2.

임윤찬 콩쿠르뒤 첫 국내무대, 첫곡은 너무나도 “고귀한” 바흐

‘학폭 논란’ 김가람 “때린 적 없다”…르세라핌 탈퇴 뒤 첫 심경 3.

‘학폭 논란’ 김가람 “때린 적 없다”…르세라핌 탈퇴 뒤 첫 심경

[책&생각] 전쟁은 삶을 어떻게 바꿨나, 여성 17명이 말하다 4.

[책&생각] 전쟁은 삶을 어떻게 바꿨나, 여성 17명이 말하다

‘비상선언’ 흥행 비상…극과 극 평가에 ‘수상한’ 악평 논란까지 5.

‘비상선언’ 흥행 비상…극과 극 평가에 ‘수상한’ 악평 논란까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