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하이브: 위 빌리브 인 뮤직, 그래미 뮤지엄 전시회’ 참여 팀들. 그래미 뮤지엄 누리집 갈무리
‘하이브: 위 빌리브 인 뮤직, 그래미 뮤지엄 전시회’ 참여 팀들. 그래미 뮤지엄 누리집 갈무리

미국 그래미 뮤지엄에서 케이(K)팝을 대표하는 기업 하이브와 그룹 방탄소년단(BTS) 등 소속 가수들의 발자취를 조명하는 전시회를 연다.

하이브는 8월2일부터 9월15일까지 로스앤젤레스 그래미 뮤지엄에서 열리는 ‘하이브: 위 빌리브 인 뮤직, 그래미 뮤지엄 전시회’에 소속 가수들과 함께 참여한다고 10일 밝혔다.

그래미 뮤지엄이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박물관 3층(약 372㎡)에서 펼쳐진다. 하이브는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음악 시상식으로 꼽히는 ‘그래미 어워즈’의 역대 수상자에 대한 기록물을 전시하는 그래미 뮤지엄이 하이브와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의 음악적 발전과 영향력에 주목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광고

전시에는 지코, 방탄소년단, 세븐틴, 프로미스나인,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엔하이픈, 르세라핌, 앤팀(&TEAM), 보이넥스트도어, 투어스(TWS), 아일릿, 캣츠아이 등 하이브 소속 가수 12팀이 참여한다. 이들이 뮤직비디오와 공연 무대에서 실제 착용한 의상과 아이템을 선보이고, 뮤직비디오, 안무 영상, 앨범 포스터 등 기록물도 전시한다. 하이브라는 기업 자체를 조명하는 공간도 마련한다.

관람객 참여형 공간도 있다. 관람객들은 ‘익스피리언스룸’에서 방탄소년단이 2022년 그래미 어워즈에서 선보인 ‘버터’ 무대를 별도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생동감 있게 시청할 수 있다. ‘싱어롱 부스’에선 노래를 따라 부를 수 있고, ‘랜덤 플레이 댄스’ 공간에선 춤을 따라 출 수 있다. ‘포토이즘’ 부스에선 좋아하는 가수와 함께 사진을 찍는 듯한 체험도 할 수 있다.

광고
광고

마이클 스티카 그래미 뮤지엄 회장은 “하이브와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를 향한 감사와 존경심을 보여주고자 했다. 케이팝은 연령·성별·지역을 넘어 팬들에게 영감을 주는 혁신의 놀이터로, 케이팝을 향한 사랑을 표현하고 아티스트와 더 가까워진 느낌을 받을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전시에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 소속 그룹 뉴진스는 포함되지 않아 온라인을 중심으로 뒷말이 나온다. 하이브는 “참여 여부는 레이블의 선택에 따라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최근 하이브와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갈등을 겪고 있는 상황과 관련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앞서 하이브는 지난 4월 민 대표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민 대표는 9일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첫 피고발인 조사를 받았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