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그룹 아일릿. 빌리프랩 제공
그룹 아일릿. 빌리프랩 제공

그룹 아일릿 소속사가 표절 의혹을 제기한 민희진 어도어 대표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하이브와 민 대표의 갈등이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하이브 산하의 또 다른 레이블이 민 대표를 겨냥한 모양새다.

빌리프랩은 22일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를 상대로 일방적 허위사실을 주장하며 피해를 끼치고 있는 민희진 대표에 대해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혐의의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민 대표는 입장문과 기자회견을 통해 “아일릿은 ‘민희진 풍’ ‘민희진 류’ ‘뉴진스의 아류’ 등으로 평가되고 있다”며 아일릿이 뉴진스를 표절해 뉴진스의 브랜드 가치를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모회사 하이브에 이에 대한 문제 제기를 하자 자신을 해임하려 한다는 주장도 폈다.

광고

빌리프랩은 “민 대표 측이 당사 소속 아티스트 아일릿에 대한 표절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사실이 아님을 명확히 밝힌다. 당사는 해당 의혹이 사실과 다름을 증명할 수 있는 근거 자료를 사법 기관에 제출했으며, 시일이 다소 소요되더라도 적법한 절차에 따라 시시비비를 가려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적 자산에 대한 표절 여부는 개인의 일방적이고 왜곡된 해석이 아닌 합당한 기준과 절차에 따라 판단되어야 하는 사안이다. 그럼에도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 사실로 인해 당사 아티스트와 구성원의 노력과 성과가 폄하되는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법적 행동에 나선 데는 아일릿 멤버들에 대한 일부 누리꾼들의 지나친 공격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빌리프랩은 “본 사안은 그 본질이 아일릿과는 무관함에도 아일릿 멤버들은 심각한 수준의 악플과 조롱, 인신공격에 시달리고 있다. 아티스트에 대한 무분별한 모욕, 악의적 비방,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의 음해성 공격은 부디 멈추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어도어는 오는 31일 임시 주주총회를 앞두고 있다. 어도어 지분의 80%를 보유한 하이브는 경영권 찬탈 시도 등을 이유로 민 대표를 해임하려 하고 있다. 이에 민 대표는 하이브의 의결권 행사를 금지해달라는 가처분신청을 법원에 냈다. 법원은 다음 주 가처분신청 인용 또는 기각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민 대표 해임 여부가 갈릴 전망이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