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어린이책의 해’의 포스터. 포스터는 2023년 볼로냐 아동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된 박현민 작가가 디자인했다. 추진단은 홈페이지(bookyear.or.kr)에서 신청을 받아 포스터를 전국 학교.도서관.서점 및 개인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추진단 제공
‘2024 어린이책의 해’의 포스터. 포스터는 2023년 볼로냐 아동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된 박현민 작가가 디자인했다. 추진단은 홈페이지(bookyear.or.kr)에서 신청을 받아 포스터를 전국 학교.도서관.서점 및 개인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추진단 제공

“책, 친구가 되어줘!”

‘2024 어린이 책의 해’ 출범식이 12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4층 강당에서 열렸다. 정부가 ‘국민독서문화확산’ 관련 예산을 삭감하면서 그동안 민관 협력사업으로 진행해온 ‘책의 해’ 사업이 좌초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출판·도서관·서점·작가·독서 분야의 민간단체들이 ‘2024 어린이 책의 해 추진단’(이하 추진단)을 만들어 ‘어린이 책의 해’를 선포하고 관련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추진단에는 대한출판문화협회, 어린이도서연구회 등 11개 단체가 참여했다. 정부 지원 없이 민간 재원으로만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라, 추진단은 ‘어린이 책 문화 기금’을 조성하여 장기적으로 어린이 독서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도 밝혔다.

이날 열린 출범식에서 추진단은 어린이의 즐거운 독서를 위해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는 4가지 실천사항을 제시했다. 관련 내용은 “1.책은 어린이 스스로 골라요! 2.하루 10분 어린이에게 책을 읽어주세요! 3.주말에 손 잡고 책방이나 도서관에 가요! 4.어린이들에게 책 읽는 어른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세요!”이다.

광고

올해를 ‘어린이 책의 해’로 선포한 만큼 추진단은 어린이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어린이가 권하는 어린이책’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어린이 스스로 책을 추천하고 참여 어린이들은 9월 중 책 축제 형식의 100인 규모 ‘비경쟁독서토론’에 참여하도록 할 계획이다. 4월중 홈페이지를 통해 사업에 참여할 도서관을 모집한다. 어린이책 작가들과 어린이의 만남도 추진한다. ‘책끼리와 함께 작가가 간다’ 사업을 통해 학교도서관과 작은도서관, 지역서점 등에서 어린이들이 만나고 싶어하는 작가를 만날 기회를 제공할 계획인데, 사업에 참여할 100인의 어린이책 작가를 3월 중에 모집하고 5월부터는 홈페이지를 통해 사연 신청을 받는다. 또 ‘한국동화 100년, 우리동화 100선’이라는 주제로 100년간의 한국동화를 돌아보고, 좋은 동화 100선을 추리는 작업도 한다. 좋은 동화 100선은 전국 도서관 및 어린이 관련 기관에서 순회 전시할 예정이다.

12일 서울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4층 강당에서 열린 ‘2024 어린이 책의 해’ 출범식이 끝나고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추진단 제공
12일 서울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4층 강당에서 열린 ‘2024 어린이 책의 해’ 출범식이 끝나고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추진단 제공

이외에도 추진단은 ‘책읽어주기운동 20주년 기념 심포지엄’ ‘어린이 책생태계 포럼’ 등 어린이와 어린이 독서 관련 공론장을 열고, ‘2024 어린이책 경향 발표 및 전시’를 통해 어린이 독서환경 현황을 진단하고 대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추진단장을 맡은 안찬수 책읽는사회문화재단 상임이사는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책을 전하고 책읽기를 권하는 일이야말로 우리나라의 미래를 기약하는 일”이라며 “어린이들이 책을 친구로 삼아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가정과 학교, 사회의 독서문화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고
광고

추진단은 ‘2024 어린이 책의 해’ 취지에 공감하는 기관·단체·기업·개인을 대상으로 협업 제안 및 후원을 모집하고 있다. 관련 문의는 추진단 사무국(bookyearkorea@daum.net, 070-4348-1155, www.bookyear.or.kr).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