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문화일반

‘남과 여’ 배우 장루이 트랭티냥 별세…향년 91

등록 :2022-06-19 17:17수정 :2022-06-19 17:19

영화 130편에 출연한 프랑스 대표 배우
영화 <아무르>(2012)에 출연한 배우 장루이 트랭티냥. 티캐스트 제공
영화 <아무르>(2012)에 출연한 배우 장루이 트랭티냥. 티캐스트 제공

영화 <남과 여> 주인공으로 유명한 프랑스 배우 장루이 트랭티냥이 17일(현지시각) 별세했다. 향년 91.

유족은 그가 이날 오전 자택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고 <아에프페>(AFP) 등 외신에 전했다.

19살에 연기 활동을 시작한 그는 무려 130편의 영화에 출연한 프랑스 대표 배우다. 1956년 <그리고 신은 여자를 창조했다>로 이름을 알린 뒤,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클로드 를르슈 감독의 <남과 여>(1966) 주인공으로 스타 반열에 올랐다. 영화 <제트>(Z)로 칸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2003년 배우인 딸 마리 트랭티냥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10년 가까이 활동을 중단했던 그는 2012년 미카엘 하네케 감독의 <아무르>로 복귀했다. 아픈 아내를 정성껏 돌보다 지쳐가는 80대 남편을 연기했다. 영화는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2017년 영화계 은퇴를 선언했지만, 2년 뒤인 2019년 <남과 여> 속편에 출연하며 다시 관객과 만나는 등 고령에도 꾸준히 활동을 이어왔다.

영화감독 스테파네 오드랑과 결혼해 세 자녀를 둔 그는 오르랑과 이혼 뒤 마리앙 호프너와 재혼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하루 새 1만 구독자 증발…박막례 할머니 유튜브에 무슨 일이? 1.

하루 새 1만 구독자 증발…박막례 할머니 유튜브에 무슨 일이?

‘헤어질 결심’ 보고 ‘다시 볼 결심’ 했다…안개 속 비밀 찾아 2.

‘헤어질 결심’ 보고 ‘다시 볼 결심’ 했다…안개 속 비밀 찾아

한국 예술고 탈락→24살에 독일 ‘종신 수석’ 이승민의 반전 3.

한국 예술고 탈락→24살에 독일 ‘종신 수석’ 이승민의 반전

임윤찬 “유튜브 지웠어요”…350만뷰 휩쓴 18살 장인의 강단 4.

임윤찬 “유튜브 지웠어요”…350만뷰 휩쓴 18살 장인의 강단

넷플릭스 살릴까 했던 ‘종이의 집’…한국 현지화 실패한 이유 5.

넷플릭스 살릴까 했던 ‘종이의 집’…한국 현지화 실패한 이유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