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문화일반

BTS 상징 보랏빛 물든 LA 공연장…전세계 아미들 “보라해”

등록 :2021-11-28 16:07수정 :2021-11-28 17:45

영어·스페인어·일본어·중국어·한국어…
전세계에서 온 아미들, 한마음으로 즐겨
아버지와 딸, 어머니와 아들이 찾기도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년 만에 여는 오프라인 대면 콘서트 ‘비티에스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엘에이’가 27일(현지시각) 저녁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수많은 관람객들이 모인 가운데 펼쳐지고 있다. 이날 개막한 콘서트는 28일과 다음달 1~2일까지 모두 네차례 펼쳐진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년 만에 여는 오프라인 대면 콘서트 ‘비티에스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엘에이’가 27일(현지시각) 저녁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수많은 관람객들이 모인 가운데 펼쳐지고 있다. 이날 개막한 콘서트는 28일과 다음달 1~2일까지 모두 네차례 펼쳐진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코로나로 막혔던 오프라인 대면 공연을 2년 만에 재개했다.

방탄소년단은 27일(현지시각) 저녁 7시30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비티에스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엘에이’ 첫날 공연의 막을 올렸다. 방탄소년단의 오프라인 콘서트 개최는 2019년 10월 서울에서 진행한 ‘2019 BTS 월드 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 이후 2년 만이다.

이날 공연은 제목처럼 ‘누구나 어디서든 함께 춤추는 것을 허락받았다’는 기쁨을 담은 축제로 꾸며졌다. 이전 투어 시리즈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무대 세트와 구성, 방탄소년단만의 화려한 퍼포먼스가 어우러져 팬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방탄소년단은 온라인 콘서트에선 볼 수 없었던 무대와 함께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을 상징하는 보라색 마스크를 쓴 아미 팬들. 정혁준 기자
방탄소년단을 상징하는 보라색 마스크를 쓴 아미 팬들. 정혁준 기자

‘아미’라 불리는 방탄소년단 팬들은 이날 아침 일찍부터 소파이 스타디움을 찾아 축제를 만끽했다. 공연장 입장 및 관람을 위해선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했는데, 마스크를 방탄소년단의 상징색인 보라색으로 맞춘 아미들이 눈에 속속 띄었다. 전날과 마찬가지로 굿즈(기념품) 판매대에는 긴 줄이 이어졌다. 한 팬은 “4시간째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소파이 스타디움은 지구촌의 축소판이었다. 여기저기서 다른 나라의 언어가 들려왔다. 영어가 들리는가 하면, 스페인어가 들리고, 한국어가 들렸다, 일본어가 들렸다가, 중국어가 들렸다. 전세계 곳곳에서 아미들이 왔기 때문이다.

일본 오사카에서 온 레오나는 “일본에서도 방탄소년단 인기가 대단하다”고 했다. 정혁준 기자
일본 오사카에서 온 레오나는 “일본에서도 방탄소년단 인기가 대단하다”고 했다. 정혁준 기자

서울에서 친구와 함께 공연을 보러 온 방선희씨는 “(반대하는) 남편과 나흘 동안 말을 안 했을 정도로 곡절도 있었지만, 그래도 꼭 공연을 보고 싶어서 여기에 왔다”며 웃었다.

일본 오사카에서 온 레오나는 “방탄소년단이 너무 좋아 오프라인 공연을 한다는 얘기를 듣자마자 예매를 했다”며 “일본에서도 방탄소년단 인기가 대단하다”고 했다.

미국 몬태나에서 온 아미는 “많은 사람이 퍼플 유(보라해)”라고 했다. 정혁준 기자
미국 몬태나에서 온 아미는 “많은 사람이 퍼플 유(보라해)”라고 했다. 정혁준 기자

미국 몬태나에서 왔다는 한 여성은 머리를 방탄소년단 상직색인 보라색으로 물들였다. 그는 “많은 사람이 퍼플 유(보라해)”라고 했다. ‘보라해’는 방탄소년단과 팬들 사이에서 ‘서로 아껴주고 믿고 의지하고 사랑해주고 좋아해주자’는 뜻으로 통한다.

아이돌 그룹 공연이라 해서 특정 나이대만 찾은 건 아니었다. 아버지와 딸이, 어머니와 아들이 함께 공연장을 찾기도 했다. 미국 휴스턴에서 21살 아들과 함께 온 50대 재미동포 이조앤씨는 “힘들 때 위로가 돼준 방탄이 너무 좋아, 오프라인 공연을 보러 왔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 팬이 공연장 필수품인 응원봉 ‘아미밤’을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정혁준 기자
방탄소년단 팬이 공연장 필수품인 응원봉 ‘아미밤’을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정혁준 기자

이곳에서 만난 아미들은 공연장에서 필요한 필수품도 철저히 준비하고 있었다. 응원봉인 ‘아미밤’은 기본이고, 티슈도 준비해야 할 품목이다. 방탄소년단을 보고 감격해 눈물을 흘릴 때를 대비해야 하기 때문이다.

공연장과는 별도의 공간에서 스크린으로 실시간 공연을 볼 수 있는 ‘라이브 플레이 인 엘에이’ 이벤트도 마련됐다. 별도의 티켓을 산 관람객들은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전문 공연장 ‘유튜브 시어터’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으로 콘서트를 즐겼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공연에 이어 28일, 다음달 1~2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모두 네차례 공연을 펼친다.

로스앤젤레스/정혁준 기자 jun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1년 만에 태극마크’ 김민경 첫 세계대회 성적 333위 1.

‘1년 만에 태극마크’ 김민경 첫 세계대회 성적 333위

한국 근대미술사에서 가장 미스터리한 명작…이들은 누구인가 2.

한국 근대미술사에서 가장 미스터리한 명작…이들은 누구인가

‘가왕’ 조용필의 노래는 아버지에서 아들로 이어지고 있었다 3.

‘가왕’ 조용필의 노래는 아버지에서 아들로 이어지고 있었다

‘베토벤 바이러스’ 배우 염동헌 별세…향년 54 4.

‘베토벤 바이러스’ 배우 염동헌 별세…향년 54

이정재, 연인 임세령과 에미상 레드카펫 올랐다 5.

이정재, 연인 임세령과 에미상 레드카펫 올랐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