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문화일반

21인 기증 ‘국악 유물’ 최초 공개합니다

등록 :2021-09-14 18:22수정 :2021-09-15 02:31

국립국악원, 윤이상 해설 육성 등 113점 전시
국립국악원 미공개 소장품전 포스터. 국립국악원 제공
국립국악원 미공개 소장품전 포스터. 국립국악원 제공

기증받은 국악 관련 유물을 보여주는 전시회가 열린다.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14일 기자회견을 열어 ‘미공개 소장품전: 21인의 기증 컬렉션’을 지난 11일부터 내년 2월27일까지 서울 서초동 국립국악원 국악박물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국악 관련 기증 유물을 소개하고 기증의 의미를 재조명하기 위해 기획됐다. 국립국악원은 “그동안의 전시는 국악기나 종묘제례악 같은 주제로 기획됐다면 이번 전시는 기증자의 삶과 이야기에 집중했다”고 강조했다. 국악박물관은 지금까지 103명에게서 유물 18만점을 기증받았다. 이 가운데 한번도 소개하지 않은 기증자 21명의 유물 113점을 선보인다.

1964년 민간 전통예술단체인 삼천리가무단의 미국 공연 유물도 볼 수 있다. 당시 미국 뉴욕 카네기홀과 링컨센터 필하모닉홀에서 연주했던 삼천리가무단의 공연 포스터와 공연 실황을 전한 현지 라디오 뉴스와 인터뷰를 보고 들을 수 있다. 이는 미군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해 1995년 한국으로 귀화한 해의만(Alan C. Heyman)씨가 기증했다. 그는 당시 공연단을 조직해 인솔했다.

윤이상 작곡가의 국악 해설 육성도 들을 수 있다. 1973년 국립국악원의 독일 본 공연에서 윤이상 작곡가는 사회와 해설을 맡아 관객에게 독일어로 국악을 소개했다. 이외에 악기·복식·악보·서적·사진·음반 등 다양한 자료를 실물과 영상으로 관람할 수 있다.

서인화 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장은 “올해 문화계에서 가장 큰 이슈가 미술계 기증이었다”며 “이를 참고해 국립국악원에 기증한 유물을 중심으로 기증자들의 삶의 이야기와 국악의 빛나는 순간을 모았다”고 말했다. 관람은 무료이며, 10월부터 기증자들의 연계 특강도 진행한다.

정혁준 기자 jun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안산 선수 경기중계에 웬 ‘오빠’ 타령?…번번이 찬물 끼얹는 해설 1.

안산 선수 경기중계에 웬 ‘오빠’ 타령?…번번이 찬물 끼얹는 해설

“‘오징어 게임’ 속 달고나 뜬다고 농담했는데 진짜 떠서 얼떨떨” 2.

“‘오징어 게임’ 속 달고나 뜬다고 농담했는데 진짜 떠서 얼떨떨”

“저세상 수위” 넷플릭스 ‘19금 드라마’, 인기 비결은 ‘공감’ 3.

“저세상 수위” 넷플릭스 ‘19금 드라마’, 인기 비결은 ‘공감’

“언어천재 김수경의 삶 통해 일본에 ‘이산가족’ 알리고 싶었죠” 4.

“언어천재 김수경의 삶 통해 일본에 ‘이산가족’ 알리고 싶었죠”

리어왕 ‘원전 그대로’…이순재 연기인생 65년 투혼 5.

리어왕 ‘원전 그대로’…이순재 연기인생 65년 투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