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문화일반

BTS 신곡 ‘퍼미션 투 댄스’ 오늘 낮 공개…에드 시런과 협업

등록 :2021-07-09 10:49수정 :2021-07-09 13:46

오후 1시 전세계 동시 발매
“경쾌하고 신나는 댄스팝”
방탄소년단 신곡 ‘퍼미션 투 댄스’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 갈무리. 빅히트뮤직 제공
방탄소년단 신곡 ‘퍼미션 투 댄스’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 갈무리. 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세계적인 팝스타 에드 시런과 손잡고 신곡을 선보인다.

방탄소년단은 9일 낮 1시 싱글시디(CD) <버터>를 전세계 동시 발매한다. 시디에는 ‘버터’와 함께 에드 시런과 작업한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가 실린다.

‘퍼미션 투 댄스’는 ‘버터’와 마찬가지로 경쾌하고 신나는 분위기의 댄스팝으로, 피아노 연주와 스트링 사운드가 돋보이는 노래다.

이 곡 작곡진에는 에드 시런과 함께 영국 출신 프로듀서 스티브 맥, 조니 맥데이드가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에드 시런의 히트곡 ‘셰이프 오브 유’를 만든 작곡진이기도 하다. 방탄소년단과 에드 시런의 협업은 2019년 ‘메이크 잇 라이트’ 이후 두 번째다.

싱글CD ‘버터’콘셉트 사진. 빅히트뮤직 제공
싱글CD ‘버터’콘셉트 사진. 빅히트뮤직 제공

‘퍼미션 투 댄스’는 ‘춤은 마음 가는 대로, 허락 없이 마음껏 춰도 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We don’t need permission to dance”(우리가 춤추는 데 허락은 필요 없어) 등의 노랫말이 들어가 있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방탄소년단이 고단한 하루를 보낸 모두에게 힘을 북돋아주는 뜻”이라고 했다.

‘춤추는 데 허락은 필요 없다’는 메시지를 녹인 만큼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동작이 이어진다. 뮤직비디오에는 실내와 야외를 넘나들며 함께 모여 신나게 춤추는 방탄소년단 모습을 담았다.

7일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슈가가 ‘2022년은 새로운 시대의 시작, 잘 가 코로나19’ 등이 적힌 영어 신문을 읽으며 건물 밖으로 나오자, 멤버들이 밝은 표정으로 따로 또 같이 춤추는 장면이 나온다.

‘퍼미션 투 댄스’ 무대는 이날 밤 9시30분부터 네이버나우와 하이브 레이블스 유튜브 채널에서 동시에 볼 수 있다.

정혁준 기자 june@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사랑에 빠지기엔 학자금 대출이 너무 많다 1.

사랑에 빠지기엔 학자금 대출이 너무 많다

‘동성 연인’ 살인 청부…영국 최대 정치스캔들 2.

‘동성 연인’ 살인 청부…영국 최대 정치스캔들

행당동 30년 노점상, 귀정이 엄마 3.

행당동 30년 노점상, 귀정이 엄마

배우 박신혜, 최태준 결혼한다 4.

배우 박신혜, 최태준 결혼한다

“누구 말도, 내 말도 듣지 마! 내가 ‘내 편’ 되니 인생 달라져요” 5.

“누구 말도, 내 말도 듣지 마! 내가 ‘내 편’ 되니 인생 달라져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