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문화일반

BTS 신곡 ‘퍼미션 투 댄스’ 오늘 낮 공개…에드 시런과 협업

등록 :2021-07-09 10:49수정 :2021-07-09 13:46

오후 1시 전세계 동시 발매
“경쾌하고 신나는 댄스팝”
방탄소년단 신곡 ‘퍼미션 투 댄스’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 갈무리. 빅히트뮤직 제공
방탄소년단 신곡 ‘퍼미션 투 댄스’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 갈무리. 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세계적인 팝스타 에드 시런과 손잡고 신곡을 선보인다.

방탄소년단은 9일 낮 1시 싱글시디(CD) <버터>를 전세계 동시 발매한다. 시디에는 ‘버터’와 함께 에드 시런과 작업한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가 실린다.

‘퍼미션 투 댄스’는 ‘버터’와 마찬가지로 경쾌하고 신나는 분위기의 댄스팝으로, 피아노 연주와 스트링 사운드가 돋보이는 노래다.

이 곡 작곡진에는 에드 시런과 함께 영국 출신 프로듀서 스티브 맥, 조니 맥데이드가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에드 시런의 히트곡 ‘셰이프 오브 유’를 만든 작곡진이기도 하다. 방탄소년단과 에드 시런의 협업은 2019년 ‘메이크 잇 라이트’ 이후 두 번째다.

싱글CD ‘버터’콘셉트 사진. 빅히트뮤직 제공
싱글CD ‘버터’콘셉트 사진. 빅히트뮤직 제공

‘퍼미션 투 댄스’는 ‘춤은 마음 가는 대로, 허락 없이 마음껏 춰도 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We don’t need permission to dance”(우리가 춤추는 데 허락은 필요 없어) 등의 노랫말이 들어가 있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방탄소년단이 고단한 하루를 보낸 모두에게 힘을 북돋아주는 뜻”이라고 했다.

‘춤추는 데 허락은 필요 없다’는 메시지를 녹인 만큼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동작이 이어진다. 뮤직비디오에는 실내와 야외를 넘나들며 함께 모여 신나게 춤추는 방탄소년단 모습을 담았다.

7일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슈가가 ‘2022년은 새로운 시대의 시작, 잘 가 코로나19’ 등이 적힌 영어 신문을 읽으며 건물 밖으로 나오자, 멤버들이 밝은 표정으로 따로 또 같이 춤추는 장면이 나온다.

‘퍼미션 투 댄스’ 무대는 이날 밤 9시30분부터 네이버나우와 하이브 레이블스 유튜브 채널에서 동시에 볼 수 있다.

정혁준 기자 jun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하루 새 1만 구독자 증발…박막례 할머니 유튜브에 무슨 일이? 1.

하루 새 1만 구독자 증발…박막례 할머니 유튜브에 무슨 일이?

‘헤어질 결심’ 보고 ‘다시 볼 결심’ 했다…안개 속 비밀 찾아 2.

‘헤어질 결심’ 보고 ‘다시 볼 결심’ 했다…안개 속 비밀 찾아

임윤찬 “유튜브 지웠어요”…350만뷰 휩쓴 18살 장인의 강단 3.

임윤찬 “유튜브 지웠어요”…350만뷰 휩쓴 18살 장인의 강단

한국 예술고 탈락→24살에 독일 ‘종신 수석’ 이승민의 반전 4.

한국 예술고 탈락→24살에 독일 ‘종신 수석’ 이승민의 반전

포기 못할 사랑, 파괴 대신 선택한 ‘헤어질 결심’ 5.

포기 못할 사랑, 파괴 대신 선택한 ‘헤어질 결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