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결코 환멸하지 않았던 작가, 존 버거 첫 평전

등록 :2020-01-17 05:59수정 :2020-01-17 09:34

[잠깐 독서]

우리 시대의 작가-존 버거의 생애와 작업

조슈아 스펄링 지음, 장호연 옮김/미디어창비·2만원

이야기꾼이자 철학자인 존 버거(1926~2017)의 3주기를 맞아 그의 생애와 작업을 조명한 첫 평전이 출간됐다. 스물두 살에 버거의 글로 “강의실에서 배운 것과 전혀 다르게 세상 보는 방식을 알게 됐다”는 지은이 조슈아 스펄링은 버거의 삶에서 중요한 변곡점이 된 지점들을 짚어내면서, 그가 매체와 장르를 가리지 않고 글을 써오며 “철학을 삶에 돌려주는 일”에 열중했음을 보여준다. 지은이의 말처럼 “그의 작업에 이르는 길은 잘 포장되어 있지 않을 때가 많”은데 전후 격변의 시기를 지나오면서 시대의 조류 속에서 시각의 균형점을 찾아가는 버거의 모습은 흥미를 끈다.

열정적이고 논쟁을 피하지 않는 투사이기도 했던 버거는 고향인 영국을 떠나 제네바를 거쳐 프랑스 캥시 마을에서 ‘노동’하며 사는 삶으로 나아간다. 그가 40년을 산 이곳에 대해 지은이는 ‘고요하지만 고립된 마을처럼 여겨지지 않으며, 땅의 호주머니 속에 들어가 있으면서도 갇혀 있는 느낌이 아니’라고 묘사했는데, 이는 후기로 갈수록 대중에게 너그럽게 다가간 버거의 글에 대한 인상과 다르지 않을 듯하다. 평생을 마르크스주의자로 세상의 문제를 외면하지 않았던 버거는 정치적 이상의 패배 원인을 개인에게서 찾지 않았다. 결코 환멸하지 않으며, 평온을 찾은 순간들을 사람들과 나누었던 버거의 ‘시선’은 희망, 사랑, 연대라는 단어에 가닿는다.

<우리 시대의 작가>는 다양한 경로에서 저마다 버거를 만났던 독자들에게 그의 문장이 그러했듯, 다시금 그를 ‘감각적’으로 ‘응시’하는 순간을 만나게 해준다.

강경은 기자 free1925@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3200년전 고대 이집트 최고 제왕 람세스 2세, 한국과 인연 맺었다 1.

3200년전 고대 이집트 최고 제왕 람세스 2세, 한국과 인연 맺었다

교복 입고, 헤어롤 말고…이번 좀비, 총 대신 대걸레로 싸운다 2.

교복 입고, 헤어롤 말고…이번 좀비, 총 대신 대걸레로 싸운다

나랏돈 쓴 ‘간송 컬렉션’ 후광업고 개인재산 국보 흥정? 3.

나랏돈 쓴 ‘간송 컬렉션’ 후광업고 개인재산 국보 흥정?

‘두부상’ 얼굴로 매 작품 변신…최우식 “연기 욕심에 잠도 못자요” 4.

‘두부상’ 얼굴로 매 작품 변신…최우식 “연기 욕심에 잠도 못자요”

[명절에, 추천해] ‘한겨레’ 대중문화 필자들이 분야별로 골랐어! 5.

[명절에, 추천해] ‘한겨레’ 대중문화 필자들이 분야별로 골랐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