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50대·20대 모녀가 바라본 앤과 도로시

등록 :2019-06-28 06:01수정 :2019-06-28 20:09

우리가 사랑한 소녀들-캔디부터 삐삐까지 다시 만난 ‘어린 나’의 그녀들
최현미·노신회 지음/혜화1117·1만6500원

‘주근깨 빼빼 마른 빨간머리 앤. 예쁘지는 않지만 사랑스러워.’ 30대 이상 여성이라면 캐나다 작가 루시 모드 몽고메리가 1908년 발표한 책보다 이 노래로 <빨간머리 앤>을 기억하는 사람이 많을지도 모른다. 1980년대 한국 티브이에서 방영된 <빨간머리 앤>(일본 애니메이션)은 당시 소녀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았다. 고아였지만 거친 세상에 주눅 들지 않고 자신의 감정에 충실하면서 자연과 친구를 사랑한 앤 셜리. 초록 지붕 집 2층 창문에서 턱에 손을 괴고 상상의 나래를 펼치는 앤의 모습은 지금까지도 ‘인기 짤’이다.

<우리가 사랑한 소녀들>에는 앤을 비롯해 캔디, 삐삐, 도로시, 앨리스, 인어공주 등 익숙한 이름이 많이 나온다. 지금은 ‘어른’으로 살아가는 우리들이 어린 시절 만난 동화, 애니메이션, 만화, 그림책 속 여성 주인공들을 불러 오늘의 시선으로 다시 해석한다. 분석과 비판보다는 애정과 추억이 밑바탕에 깔렸다. 이 책이 흥미로운 것은 저자가 50대 엄마(일간지 문화부장), 20대 딸(대학생)이란 점이다. 자연스럽게 50대와 20대의 시선이 투영됐다.

<오즈의 마법사> 도로시를 두고 연민하는 동시에 권위적이지 않은 리더십에 주목한 50대 엄마와 달리, 20대 딸은 어려운 순간에도 반려견을 보살피거나 사람들의 말에 귀를 기울여주는 품성을 부각시키며 ‘반려견 책임상’ 등 상장을 만들어 시상식을 한다. 같은 주인공을 놓고 때로는 비슷한 감정을 공유하고, 때로는 전혀 다른 생각을 하는 모녀의 시선이 이 책의 매력이자 재미다.

김소연 기자 dand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세계 1위 ‘오징어 게임’, 국내선 호불호 갈리는 이유 1.

세계 1위 ‘오징어 게임’, 국내선 호불호 갈리는 이유

신랑과 나…딱 90분, 화투를 치며 서로를 돌보다 2.

신랑과 나…딱 90분, 화투를 치며 서로를 돌보다

나는 이상한 여자와 결혼했다? 아니, 이상한 제도와 결혼했다! 3.

나는 이상한 여자와 결혼했다? 아니, 이상한 제도와 결혼했다!

옛 그림으로 보고 이방인에게 듣는 조상들의 ‘생선 사랑’ 4.

옛 그림으로 보고 이방인에게 듣는 조상들의 ‘생선 사랑’

남자를 피곤하게 하는 여자친구유형 4가지 5.

남자를 피곤하게 하는 여자친구유형 4가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