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8월18일 문학 새책

등록 :2017-08-17 19:28수정 :2017-08-17 19:31

여성, 시하다 한국 여성시를 대표하는 김혜순 시인이 여성시의 발생과 파장, 여성 시인·소설가의 작품 분석 등을 통해 펼치는 여성시론. “내 몸으로 시를 쓴다는 것은, ‘시한다’는 것은, 내가 내 안에서 내 몸인 여자를 찾아 헤매고, 꺼내놓으려는 지난한 출산 행위와 다름이 없다.”(‘나는 아직 태어나지 않았으므로’) /문학과지성사·1만5000원.




파울 첼란/ 유대화된 독일인들 사이에서 루마니아 태생 유대인으로 나치에 의해 부모가 희생되었지만 그 자신은 독일어로 시를 쓰다 자살한 파울 첼란(1920~1970)의 삶과 문학 세계를 다룬 강연록. 첼란의 가까운 친구였던 지은이는 일종의 ‘시적 일기’라는 관점에서 첼란의 시에 접근한다. 장 볼락 지음, 윤정민 옮김/에디투스·1만4000원.




폭식 광대 장편 <싸이코가 뜬다>로 2004년 제9회 한겨레문학상을 수상한 권리의 첫 소설집. 예술에 대한 환상과 실제의 간극을 보여주는 ‘광인을 위한 해학곡’, 외국인 노동자의 현실을 재조명한 ‘해파리 medusa’, 도곡동 타워팰리스와 판자촌을 대비시킨 ‘구멍’, 자본주의에 대한 비판을 담은 표제작 등 네편을 묶었다. /산지니·1만2000원.




피터와 앨리스와 푸의 여행-고서점에서 만난 동화들 미국과 유럽의 벼룩시장이나 고서점에서 구한 서양 동화책 초판본 이야기. 작가의 삶과 사상부터 책의 장정, 초판에 실린 삽화, 당대의 출판 환경과 독자 반응, 사후 평가까지를 친절하게 설명한다. 책 표지와 본문, 작가 생가 사진 등이 생동감을 더한다. 곽한영 지음/창비·1만6000원.




시를 읽는 오후 최영미 시인이 사랑하는 시 44편을 번역하고 해설을 곁들였다. 셰익스피어 소네트에서 엘리자베스 브라우닝의 연애시, 타고르의 기탄잘리, 밥 딜런의 노랫말까지…. “시는 가장 짧은 문자 예술. 우리의 가슴속 허전한 곳을 건드리는 노래. 가볍게 날아다니다가도 심오하게 파고드는 이야기다.”(‘작가의 말’) /해냄·1만5000원.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사생활 논란’ 김선호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상처 줬다” 사과 1.

‘사생활 논란’ 김선호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상처 줬다” 사과

내년 마곡 이전 LG아트센터, ‘안도 다다오’ 건축미학 보여준다 2.

내년 마곡 이전 LG아트센터, ‘안도 다다오’ 건축미학 보여준다

피아니스트 이혁, 쇼팽 콩쿠르 결선 진출…21일 최종결과 3.

피아니스트 이혁, 쇼팽 콩쿠르 결선 진출…21일 최종결과

배우 남문철, 대장암 투병 중 별세 4.

배우 남문철, 대장암 투병 중 별세

“창살 갇혀 지은 노래들 50년만에 길동무들에게 바쳐요” 5.

“창살 갇혀 지은 노래들 50년만에 길동무들에게 바쳐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