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인간의 모습이 사회의 모습이다

등록 :2016-02-11 20:29수정 :2016-02-11 20:29

호세 마리아 신부의 생각
호세 마리아 아리스멘디아리에타 지음
박정훈 옮김, 정태인 감수
칼폴라니사회경제연구소·1만3000원

스페인 몬드라곤 협동조합의 창립자 호세 마리아 아리스멘디아리에타(1915~1976) 신부의 잠언집이 나왔다. 몬드라곤 협동조합은 2014년 기준 매출액 109억 유로, 고용 7만4117명의 거대 협동조합기업집단이다. <호세 마리아 신부의 생각>은 이 모범적인 협동조합을 일구는 데 창립자의 어떤 ‘생각’이 토대가 되었는지 짐작하도록 돕는다. 영면하기 전까지 36년간 몬드라곤 협동조합에 헌신한 호세 마리아 신부의 사상은 협동조합, 사회적 경제에 관심을 가진 이들뿐 아니라 더 나은 사회를 소망하는 사람들이 세상을 향한 시선을 가다듬는 데도 유용하다.

그의 뜻을 기리기 위해 만든 총 15권의 전집에서 발췌한 548편의 글은 이해하기 어렵지 않은 문장들로 이루어져 있지만, 책장을 가벼이 넘기기는 쉽지 않다. 호세 마리아 신부가 그렸던 세상, 나아가려 한 방향을 곱씹다 보면 아직도 해결되지 못한 채 남아 있는 문제들과 맞닥뜨리게 되기 때문이다. “‘더 많이 가져야 한다’는 생각이 우리를 홀리고 우리 삶을 과하게 평가절하하도록 만든다. ‘더 많이 가져야 한다’는 생각에 사로잡히고 그에 부합하는 부의 상징들에 집착하면서 인생을 허비하게 된다.”

그의 글에선 인간에 대한 존중, 인간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누누이 읽힌다. “인간은 모든 것의 바탕이다. 따라서 인간의 모습이 곧 사회의 모습이다”, “인간이란 무엇인가? 불완전한 존재. 완전할 수 있는 존재. 존재의 목적이 묵상하는 것이 아니라 변화시키는 것. 자기 자신을 변화시키고 자기를 둘러싼 모든 것을 변화시키는 것”, “개인의 도덕적 발전이 지속적으로 사회 발전의 토대가 되어야 한다”. 이처럼 사람의 가능성에 기대어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갈 수 있다고 믿는 한 가톨릭 사제의 ‘생각’은 독자의 마음에 생동감을 불러일으킨다. 가능성에 대한 믿음이 절망 아닌 희망을 떠올리게 하는 힘을 가졌기 때문일 터.

교육을 통해 더 성숙해진 인간이, 가치 있는 노동을 실천하고 타인과의 연대와 협력을 이루어 공동체를 일궈내는 사회는 비단 협동조합이 갖추어야 할 모습에만 머물지 않는다. “언제나 한 걸음 더 디뎌야 한다”고 그가 말했듯, 우리 사회가 더 진보한 사회로 나아가는 데에 호세 마리아 신부가 제시한 방향들은 여전히 유효하다.

감수를 맡은 정태인 칼폴라니사회경제연구소 소장이 소개한 것처럼 “두고두고 씹으며 새로운 맛을 느낄 수 있는 책”으로 “사람마다 그리고 읽는 시점에 따라 그 맛은 천차만별”일 듯하다. 칼폴라니사회경제연구소와 HBM협동조합경영연구소가 함께 출간했다.

강경은 기자 free1925@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피아니스트 백건우, MBC ‘피디수첩’ 상대 11억 손해배상 청구 1.

피아니스트 백건우, MBC ‘피디수첩’ 상대 11억 손해배상 청구

독도 평화선만은 이승만의 업적이었건만 2.

독도 평화선만은 이승만의 업적이었건만

셰익스피어 ‘햄릿’ 주석서 펴낸 84살 언어학자 3.

셰익스피어 ‘햄릿’ 주석서 펴낸 84살 언어학자

네이버, 기사댓글 제한 강화…대통령 선거 의식? 4.

네이버, 기사댓글 제한 강화…대통령 선거 의식?

‘아름다운 악녀’ ‘김약국의 딸들’ 배우 최지희 별세 5.

‘아름다운 악녀’ ‘김약국의 딸들’ 배우 최지희 별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